본문으로 바로가기
63674689 0032020102663674689 04 0401001 6.2.0-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603680659000 1603680678000

프랑스-터키 갈등, 이슬람 전반으로 확산…"프 제품 보이콧"(종합)

글자크기

요르단·파키스탄·카타르·사우디 등지서 反프랑스 정서 커져

프랑스 외무부, 중동국가들에 불매운동·증오선동 중단 촉구

프랑스 "종교풍자는 표현의 자유"…무슬림들은 "신성모독"

연합뉴스

25일 터키 이스탄불에서 열린 반(反) 프랑스 집회에서 한 시민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얼굴에 구두 발자국이 찍힌 사진을 들고 있다. [AFP=연합뉴스]



(서울·뉴델리=연합뉴스) 김용래 기자 김영현 특파원 = 프랑스와 터키 정상 간의 설전이 프랑스와 아랍권 이슬람국가 전반 간 갈등으로 번지고 있다.

프랑스의 한 중학교 역사교사가 이슬람 극단주의에 경도된 청년에 의해 잔혹하게 살해된 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이슬람 선지자 무함마드에 대한 풍자를 표현의 자유로 옹호하자 이슬람권 국가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프랑스 외무부는 25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프랑스 제품 불매운동이 조직되거나 프랑스에 대한 증오 선동이 일어나는 국가들에 그런 행동을 지지하지 말 것을 요구하고 프랑스인들에 대한 안전조치도 강구해달라고 촉구했다.

외무부는 장이브 르드리앙 장관 명의의 성명을 통해 "중동의 여러 나라에서 프랑스 제품 불매운동과 프랑스를 규탄하라는 요구가 벌어지고 있다"며 "이는 종종 증오의 표현과 함께 소셜미디어(사회관계망서비스)에 퍼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런 요구는 프랑스에 대한 증오를 선동하고 중상모략하는 프로파간다(선전행위)로, 우리의 표현과 양심의 자유에 대한 입장을 왜곡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연합뉴스

터키의 레제프 타이이브 에르도안 대통령 [터키대통령실제공·로이터. 재판매 및 DB 금지]



앞서 지난 5일 프랑스에서는 이슬람 예언자 무함마드를 소재로 삼은 풍자만화를 주제로 표현의 자유에 관한 토론 수업을 진행했던 한 중학교 역사 교사가 이슬람 극단주의에 빠진 18세 청년에 의해 거리에서 잔인하게 살해된 일이 있었다.

이 사건 이후 프랑스에서는 이슬람에 대한 반감이 커졌고, 마크롱 대통령은 이슬람 선지자 무함마드에 대한 풍자도 표현의 자유 영역에 속한다고 옹호했다.

또한 그는 "자신들의 법이 공화국의 법보다 우위에 있다고 주장하는 사상이 문제"라면서 이슬람교를 겨냥해 정교분리(라이시테)의 원칙을 강화하겠다는 뜻을 그동안 여러 차례 드러내 왔다.

그러자 이슬람국가인 터키의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은 마크롱에게 "정신치료가 필요하다"면서 연일 독설을 퍼부었다.

프랑스 주류사회는 종교 풍자를 표현의 자유의 범주로 보지만, 프랑스 내외의 많은 무슬림들은 이를 '신성모독'으로 간주하는 것이 사실이다. 프랑스는 서유럽에서 무슬림 인구가 가장 많은 나라이기도 하다.

연합뉴스

임란 칸 파키스탄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터키의 프랑스 비난은 이슬람권 전반으로 확산하는 기류다.

파키스탄의 임란 칸 총리도 25일 트위터에서 "마크롱은 테러리스트가 아닌 이슬람을 공격함으로써 이슬람 혐오를 조장하는 길을 택했다"면서 프랑스가 파키스탄 국민을 포함해 무슬림들에 대해 고의로 도발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칸 총리는 이와는 별도로 페이스북에도 이슬람증오 관련 콘텐츠를 막아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파키스탄 정부에 따르면 칸 총리는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CEO)에게 보낸 메일에서 이슬람증오가 커지면서 전 세계에 극단주의와 폭력을 조장하고 있다며 "이는 특히 페이스북 같은 소셜미디어 플랫폼을 통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페이스북이 홀로코스트(나치의 유대인 대학살)를 금지한 것처럼 이슬람증오 관련 콘텐츠에도 비슷한 조처를 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슬람협력기구(OIC)도 앞서 24일 프랑스를 겨냥해 무함마드를 그린 풍자만화들을 규탄하고 "표현의 자유라는 이름으로 신성모독을 정당화하는 것을 계속 비판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AP통신이 전했다.

OIC는 사우디아라비아 등 이슬람국가 57개국이 가입한 국제 협력체로 사우디에 본부가 있다.

요르단의 야당 이슬람행동전선도 24일 마크롱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고, 프랑스 제품 불매를 촉구했다.

AFP통신은 요르단 외에 쿠웨이트, 카타르 등 다른 중동국가들에서도 비슷한 움직임이 일고 있다고 전했다.

yonglae@yna.co.kr

cool@yna.co.kr

연합뉴스

25일 터키 이스탄불의 반(反) 프랑스 집회 [AP=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