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74636 0112020102663674636 01 0101001 6.2.0-RELEASE 11 머니투데이 56665758 false true false false 1603680478000 1603680604000

민주당도 기리는데…김종인, 故이건희 회장에 입닫아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박종진 , 김상준 기자] [the300][이건희 회장 별세]

머니투데이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10.26/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집권여당 원내대표도 혁신 정신을 기리자는데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단 한마디도 하지 않았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별세에 야당 지도자들이 당 최고회의 공식 석상에서 일절 추모발언을 하지 않아 눈길을 끈다. 친기업-친시장경제를 표방해온 보수야당의 정체성과 맞지 않는다는 지적도 나온다.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비상대책위회의 공개 발언에서 김 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는 전날 타계한 고 이건희 회장과 관련한 언급을 일체 하지 않았다. 통상 아침마다 열리는 당 회의에서 대표나 원내대표 등이 주요 사건과 현안에 입장을 밝히는데 반해 이례적인 일이다.

비슷한 시간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당 회의에서 고인에 대해 "세계 역사에 기록될 반도체 성공신화를 창조한 혁신기업가의 타계에 애도를 표한다"며 "국내 1등이 세계 1등이 될 수 있다는 국민적 자부심과 DNA(유전자정보)를 심어줬다"고 추모한 것과도 대조된다.

대신 김 위원장은 국민의힘이 요구하고 있는 '라임·옵티머스 특검' 수용을 주장하는 발언만 했다. 주 원내대표도 이날 아침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전달한 '문재인 대통령에게 묻는 10가지 질의사항' 등을 설명하고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의 편향성 우려를 역설하는 선에서 발언을 마무리했다.

주요 지도부 중에는 이종배 정책위의장만 "대한민국을 세계경제 대국으로 앞장서 이끄는데 헌신하신 세계적인 재계 거물 고 이건희 회장님의 영면을 기원하고 유가족들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실 관계자는 김 위원장이 공개발언에서 언급을 안 한 이유에 "있는 대로 받아들여 달라, 대표(김 위원장) 고유의 판단"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원내대표실 관계자는 "주 원내대표가 어제(25일) 이미 페이스북으로 입장을 냈기 때문에 오늘 발언에는 포함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전날 "삼성과 함께 대한민국의 위상까지 세계 속에 우뚝 세운 이건희 회장의 기업사를 후대가 기억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 위원장은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이 고인의 별세에 메시지를 달라고 하자 "이건희 회장으로 말할 것 같으면 요즘 흔히 얘기하는 삼성전자의 세계적인 위상을 높여서 대한민국을 대표할 수 있는 브랜드로 성장하는데 큰 기여를 하신 분이라고 얘기할 수 있다"고 말했다

국가 경제 전체에 기여, 후대가 배워야 할 혁신의 기업가 정신 등 사회 각계각층에서 내놓고 있는 평가에 비하면 상대적으로 박한 편이다.

머니투데이

(서울=뉴스1) 황기선 기자 =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별세한 25일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보낸 근조화환이 도착하고 있다. 2020.10.25/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김 위원장이 그동안 소위 '재벌개혁'을 주장해오며 최근 여권이 추진하는 경제 3법(상법·공정거래법 개정안, 금융그룹감독법 제정안)에 찬성하는 등 일련의 행보와 관련이 있다고 본다.

김 위원장은 과거 재계와 악연이 적잖다. 정계에서는 김 위원장이 국회의원 시절 1987년 헌법에 경제민주화 조항을 넣는 과정에서 재계의 강력한 반대에 부딪혀 대기업 총수들에게 부정적 인식이 쌓여왔다고 본다.

노태우 정권에서 청와대 경제수석을 할 때 경험한 정경유착, 대기업의 전방위 로비 등도 김 위원장의 사고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도 나온다. 당시 김 위원장은 대기업 그룹을 겨냥해 비업무용 부동산 강제매각 조치를 실시했다.

김 위원장이 올해 3월 출간한 저서 '영원한 권력은 없다'에서도 삼성을 신랄하게 비판하는 부분이 상당한 분량을 차지한다. 다만 김 위원장은 이 회장의 삼성서울병원 빈소를 찾아 조문한다. 김 위원장과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빈소를 찾을 계획이다.

박종진 , 김상준 기자 free2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