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73320 0372020102663673320 03 0304001 6.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679217000 1603679231000

한진, 택배업계 최초 심야배송 중단한다

글자크기

‘택배기사 과로방지 대책’ 발표

분류지원 인력 1000여명 투입

내년 자동 분류시설 추가 투자

택배기사 산재보험 가입 지원

헤럴드경제

지난 24일 오후 서울 중구 한진택배 본사 앞에서 ‘청년하다’등 단체 관계자들이 택배 노동자 과로사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진이 택배기사 과로를 방지하기 위해 11월부터 심야배송을 중단한다. 분류 지원 인력 1000명도 투입한다.

한진은 최근 발생한 택배기사 사망 사건과 관련해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택배기사 과로방지 대책’을 26일 발표했다.

한진은 오는 다음달 1일부터 심야배송을 중단하고 이에 따른 당일 미배송한 물량은 다음날 배송하도록 하기로 했다. 화·수요일에 집중되는 배송 물량을 주중 다른 날로 분산하기로 했다. 한진은 특정일에 근로강도가 편중되지 않으면서도 수입은 기존 대비 감소하지 않을 것으로 기대했다. 특히 설날, 추석 등 물량이 급증하는 시기에는 이에 맞게 필요 차량을 증차하고 인원도 증원한다는 계획이다.

또 심야 배송 중단과 물량 분산에 따라 배송이 지연될 경우에는 사전에 고객 또는 화주와 협의할 예정이다.

택배기사의 업무를 줄여줄 수 있는 분류지원인력도 11월부터 단계적으로 투입한다. 택배기사의 분류작업 부담을 경감하여 배송에 전념하도록 지원체계를 갖추기 위한 것이라고 한진은 설명했다. 투입시점은 전국의 사업장 및 대리점 환경에 따라 변경된다. 투입인원은 약 1000명 규모로 추산하고 있다. 관련 비용은 회사가 부담한다.

아울러 분류시간 단축을 위해 내년에 적용 가능한 터미널을 대상으로 500억원을 투자하여 자동 분류기를 추가 도입한다. 아침 분류시간을 1시간 이상 단축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진은 현재 3000억원을 투자해 구축하고 있는 대전 메가 허브 터미널을 포함해 2023년까지 택배부문에 4000억원 이상을 투자한다. 이를 통해 효율적인 네트워크 운영 및 집배송 체계를 강화할 계획이다.

나아가 전국 모든 대리점에 택배기사의 가입 현황을 즉시 조사하고, 대리점과의 협의를 통해 2021년 상반기까지 모든 택배기사가 산재보험을 100% 가입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택배기사가 취약한 심혈관계 검사를 포함한 건강검진을 회사 부담으로 매년 실시한다.

한진 관계자는 “택배기사 사망에 대해 지난 20일 사과문을 발표한데 이어 유족들과 빠른시일 내에 적절한 보상절차도 조속히 이뤄지도록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원호연 기자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