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71655 1192020102663671655 01 0101001 6.2.0-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03677334000 1603680850000

추미애 국감 재등판…윤석열에 '반격'

글자크기
추미애 국감 재등판…윤석열에 '반격'

[앵커]

막바지에 이른 오늘 국정감사의 하이라이트는 추미애 장관이 다시 출석하는 법무부 종합감사입니다.

지난주 윤석열 검찰총장이 '총장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는 말을 포함해 여러 작심발언을 내놨는데, 추 장관의 강한 '반격'이 예상됩니다.

국회 연결해 자세한 이야기 들어보겠습니다.

방현덕 기자. 국감이 지금 시작했습니까.

[기자]

네 그렇습니다.

국회 법사위의 법무부에 대한 종합감사는 추미애 장관이 출석한 가운데, 오전 10시 15분 시작됐습니다.

국감장에는 시작 전부터 팽팽한 긴장감이 감돌았는데요.

말씀하신대로 윤석열 총장은 지난주 국감에서 '총장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이 위법하다'는 등의 강도높은 발언을 내놨습니다.

추 장관은 당시 국감 도중에 페이스북을 통해서 '검찰총장은 법무장관의 지휘감독을 받는 공무원'이라고 실시간 반박을 내놨는데, 당시에는 딱 한 줄짜리 반박이었지만 오늘은 온종일 작심발언을 내놓을 전망입니다.

또 이를 둘러싼 여야 공방이 예상됩니다.

오늘 같은 자리에는 감사원에 대한 종합감사를 위해 최재형 감사원장도 출석합니다.

그런만큼 국감 기간 중 내놨던 '월성 1호기 감사'와 관련한 여야 간 공방도 벌어질 전망입니다.

더 자세한 국감 소식은 이어서 전해드리겠습니다.

[앵커]

오늘은 민주당이 국민의힘에 '공수처장 추천위원을 추천하라'고 요구한 시한입니다.

국민의힘이 원래 오늘까지 2명을 추천하겠다고 했다가 다시 내일 추천하겠다고 했다고요.

어떤 상황인지 전해주시죠.

[기자]

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방금 전 최고위원회의에서 공수처장 추천위원 2명을 내일 오전까지 추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시한보다 하루를 미룬 겁니다.

현재 추천위원은 보수 성향 변호사 2명이 내정된 거로 알려졌는데요.

공수처의 위헌심판 결과를 먼저 보겠다던 그간 입장과 비교하면 그래도 진전이 있다고 평가할 수 있지만, 민주당에서는 야당 공수처장 추천위원들이 이른바 '비토권'을 갖고 있기 때문에, 비토권을 활용하면서 무한정 처장 임명을 지연시키려는 전략이 아닌지 의심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오늘 최고위원회의에서 비토권 제도를 공수처 출범을 가로막는 방패로 악용하면 좌시하지 않겠다"고 경고 메시지를 내놨는데요.

민주당 내에서는 한발 나아가 아예 법을 개정해 비토권을 삭제해버리자, 이런 주장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오늘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이 독립적이고 중립적인 인물을 추천하면 동의하겠다", "왜 벌써 폄훼를 하느냐"고 하면서도, "추미애 장관이나 조국 전 장관처럼 편향적인 사람을 밀어붙이려 하면 단호히 반대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니까 국민의 힘 쪽은 민주당이 여권 성향 인사를 막무가내 밀어붙일 가능성을 우려하는 셈입니다.

국민의힘은 라임·옵티머스 사태에 대한 특검을 거듭 주장하고 있는데, 내일은 저녁 6시부터 국회 로텐더홀에서 특검을 촉구하는 릴레이 철야 규탄대회를 열겠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오늘 오전 청와대 최재성 정무수석이 국회로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를 만났는데, 양측의 대화가 매끄럽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이 내용도 간단히 설명해주시죠.

[기자]

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와 청와대 최재성 정무수석이 오늘 오전 접견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주 원내대표는 지난 7월 문재인 대통령에게 공개 질의했던 '국정 현안 관련 10가지 질문'에 대한 답이 아직도 오지 않았다며 무시당하고 있다, 이런 불쾌한 반응을 내놨습니다.

또 다시 10가지 질의를 드리겠다며 최 수석에게 질의서를 건넸는데요.

최 수석은 주 원내대표의 현안 질문이 "서면으로 답변할 수 있는 게 아니다, 만나서 나눠야할 말씀"이라며 답했습니다.

다만 양측은 이 자리에서 여야정 협의체를 재가동하는 데 원칙적으로 합의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