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71612 0532020102663671612 08 0801001 6.2.0-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677176000 1603677280000

한진택배 "다음달부터 심야배송 중단…분류지원인력 1천명 투입"

글자크기

택배기사 과로 방지 대책 발표…터미널 자동화 투자 확대도

CBS노컷뉴스 조혜령 기자

노컷뉴스

각종 명절선물 택배가 쌓여 있는 모습.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택배기사 과로사와 관련해 한진택배가 심야 배송을 중단하고 분류지원인력 1천명을 투입한다.

한진택배는 다음달 1일부터 밤 10시 심야 배송을 중단하고 미배송 물량은 다음날 배송하도록 하겠다고 26일 밝혔다.

심야 배송 중단은 업계 최초로 시행되는 정책이다.

한진 관계자는 "화요일과 수요일에 집중되는 물량을 주중 다른 날로 분산해 특정일에 업무강도가 편중되지 않도록 개선할 방침"이라며 "설날과 추석 등 물량이 급증하는 시기에는 이에 맞게 필요 차량과 인원을 증원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분류지원인력 1천여명을 투입한다. 전국의 사업장과 대리점 환경에 맞게 다음달부터 단계적으로 투입하며 이에 따른 비용은 한진이 부담한다.

노컷뉴스

한진택배. (사진=연합뉴스/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분류시간 단축을 위해 내년부터 적용 가능한 터미널을 대상으로 500억원을 투자해 자동 분류기를 추가 도입하기로 했다. 한진 측은 이를 통해 분류시간을 1시간 이상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또 모든 대리점과 택배기사의 가입 현황을 조사해 내년 상반기까지 모든 택배기사가 산재보험에 가입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지난 20일 택배기사 사망과 관련해 사과문을 발표한 한진은 유족들과 빠른 시일 내에 적절한 보상 절차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한진 관계자는 "향후 이와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현장과 소통을 더욱 강화해 더 건강하고 안전한 일터를 만드는 데 총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