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70779 0092020102663670779 02 0201001 6.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603676248000 1603676261000

박상기 "내가 윤석열에게 '조국 선처'?…참 어이가 없다"

글자크기

"수사 납득 안가 윤석열에게 만나자고 제안"

"조국 사퇴 얘기는 오가…선처 표현 부적절"

"인사청문회 앞둔 압색, 정치행위라고 지적"

뉴시스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지난해 9월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제4차 전체회의에서 박상기 전 법무부장관이 당시 조국 후보자 관련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9.09.05. jc4321@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가윤 기자 = 박상기 전 법무부장관이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선처를 부탁했다'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국감장 발언을 정면반박했다.

박 전 장관은 26일 TBS '뉴스공장'에 출연해 실제로 조 전 장관의 거취에 대한 얘기를 나누기 위해 윤 총장을 만난 바는 있으나, '선처'라는 표현을 쓴 것은 부적절하다고 밝혔다.

박 전 장관은 조 전 장관을 처음 압수수색한 지난 8월 윤 총장에게 먼저 만나자고 제안했다고 한다.

그는 "인사청문회를 앞둔 상황에서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해, 사건의 구체적인 내용도 알려지지 않았는데 갑작스럽게 강제수사에 들어가 납득되지 않았다"며 "이를 알아보기 위해 만나자고 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전 장관은 이 자리에서 실제로 조 전 장관의 거취에 대한 얘기는 오갔다고 전했다.

박 전 장관은 "이번 국감에서 (윤 총장이) 조국 당시 후보자가 사퇴하면 원만하게 사건을 해결할 수 있는 여지가 생기겠다는 발언을 했다"며 '실제로 그런 대화 내용이 오갔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그러나 윤 총장이 '(박 전 장관이) 선처를 부탁했다' 표현한 것은 부적절하다고 했다.

박 전 장관은 "법무부장관이 검찰총장에게 선처 부탁할 일은 없다. 법무부장관은 검찰사무의 최고 감독자라고 그렇게 나와 있다. 선처라는 표현을 쓴 것이 저로서는 참 어이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무인지하만인지상'이라는 표현을 쓰며 "누구로부터도 통제받지 않고 모든 사람을 통제하려고 하는 그런 그 지위에 있다고 생각하는 게 아닌가"라고 짚었다.

박 전 장관은 당시 조 전 장관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이 납득가지 않는 일이라고도 지적했다.

그는 "조국 당시 후보자 가족 누구도 소환한 바가 없어 '한 번 소환도 하지 않고 강제 수사에 들어갈 수가 있느냐'고 물었다"며 "하필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이렇게 하는 것은 인사권자에 대한 인사권 침해이고 정치행위라고 지적했다"고 말했다.

압수수색과 관련해 윤 총장이 '사전에 법무부에게 보고할 내용이 아니었기 때문에 보고하지 않았다'고 한 것에 대해서는 "이렇게 사회에 영향을 미칠 중요한 사건 같으면 사전에 보고해야 했다"며 "보고를 하지 않은 합리적인 이유도 발견 못 했다"고 했다.

아울러 "최초로 강제 수사에 들어간 그 날로 돌아가 보면 결국은 조 전 장관을 사퇴시키기 위한 게 아니었는가 개인적으로는 생각하고 있다"고도 말했다.

한편, 박 전 장관은 "검찰총장은 법무부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는 윤 총장의 발언에 대해 "잘못된 인식"이라고도 비판했다.

박 전 장관은 "검찰총장이 전국 14개의 검찰청에서 일어나는 사건에 대해서, 관심 있는 사건을 구체적으로 지휘하는 것이 오히려 통제돼야 한다고 본다"며 "통제를 받지 않으면 누구의 통제를 받느냐"고 되물었다.

또 "검찰 출신이 법무부장관을 할 때는 공개적으로 지휘감독권 행사할 필요도 없었다"며 "비검찰 출신 장관이기 때문에 문제 삼는 것"이라고도 말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선 "현직 검사 중에서 검찰총장 임명하는 것도 재고해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