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64986 0372020102663664986 01 0101001 6.2.0-RELEASE 37 헤럴드경제 61488141 false true true false 1603665772000 1603665775000

유승민, '文 변호' 이재명에 직격 "권력에 할 말하는 결기 없나"

글자크기

유승민·이재명 文정책에 설전

대권주자 토론회 전초전 방불

헤럴드경제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이 25일 자신에게 "경제전문가가 맞느냐"며 문재인 정부의 일자리 정책을 변호한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 "살아있는 권력의 잘못에 대해 당당히 할 말하는 결기를 보여줄 수 없느냐"고 받아쳤다.

유 전 의원은 "보고 싶은 숫자 달랑 몇 개만 보고 고용 상황을 오판한 것인지, 보고 싶은 숫자 몇 개만 골라 고용 상황을 일부러 왜곡하는 것인지"라며 "어느 쪽인지 알 수는 없지만, 이런 단견이라면 이 지사도 제가 비판한 문재인 대통령과 조금도 다를 바가 없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문 정부 고용정책의 성패에 대해 '숫자'를 유심히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9월 고용통계를 보면 취업자 수는 39만2000명 감소했고 청년층 확장실업률은 25.4%, 실업자는 전 연령층에서 늘어나고 경제활동인구가 사상 최대로 늘어나는 등 일자리 사정이 IMF위기 이후 가장 심각하며 고용이 전반적으로 무너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헤럴드경제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일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문 정부가 세금으로 만든 단시간 일자리도 엄청나다"며 "2018년 9월과 2019년 9월을 비교하면 전체 취업자 수는 35만명이 늘었는데, 주 36시간 미만 일한 단시간 근로자는 무려 74만명이 증가했다. 주 36시간 이상 일한 근로자는 거꾸로 무려 45만명이 감소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 정부 들어 국가 채무도 빛의 속도로 늘고 있다"며 "2017년부터 올해까지 186조7000억원 늘어났고 2022년까지는 417조6000억원이 늘 것으로 정부가 이야기를 하는데, 제가 볼 땐 더 늘어날 것 같다. 이명박 정부 때 180조8000억원, 박근혜 정부 때 170조4000억원인데, 문 정부가 미래세대에 얼마나 엄청난 빚을 떠넘기고 있느냐"고 지적했다.

또 "저는 정치를 하면서 단 한 번도 권력을 두려워하거나 누구 눈치를 본 적이 없다"며 "9년간 여당 의원으로 누구보다 나라, 국민만 생각하며 바른 말을 했고 탄압도 제일 심하게 받았다"고 했다. 나아가 "지금도 당내 입지 같은 것을 생각하면서 정치 꼼수나 부릴 위인이 못 된다"며 "저를 향한 이 지사의 비난이 문 대통령과 친문(친문재인)에게 잘 보이기 위한 '코스프레'라고 비난하지는 않겠다"고 덧붙였다.
헤럴드경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유 전 의원은 지난 19일 페이스북에서 "문 대통령은 경제 위기의 심각성을 알기는 아는가"라며 "경제를 포기한 달나라 대통령"이라고 했다. 그러자 이 지사는 페이스북에서 "그저 국힘당 내 본인 입지를 다지기 위한 정치꼼수에 불과하다"고 반박했다.

yul@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