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63731 0032020102663663731 02 0211004 6.2.0-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653012000 1603686486000

프랑스, 하루새 5만2천명 코로나19 무더기 확진…나흘 연속 최다

글자크기
연합뉴스

야간 통행 금지조치로 텅 비어있는 프랑스 툴루즈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프랑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만명을 넘어서며 나흘 연속 사상 최다 기록을 갈아치웠다.

연합뉴스


프랑스 보건부는 25일(현지시간)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보다 5만2천10명 늘어 총 113만8천507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사망자는 116명 증가해 3만4천761명이다.

일주일에 160만건이 넘는 코로나19 검사를 하는 프랑스의 지난 7일간 검사 대비 양성 판정 비율은 17%다.

프랑스에서는 지난 22일 4만1천622명, 23일 4만2천32명, 24일 4만5천422명이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으며 확진자가 무서운 속도로 늘어나고 있다.

프랑스는 지난 24일부터 인구 69%가 거주하는 본토 54개 주(데파르트망)와 프랑스령 폴리네시아로 야간 통행 금지 조치를 확대했다.

합당한 사유 없이 오후 9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 사이에 외출을 했다가는 135유로(약 18만원)의 벌금을 내야 한다.

run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