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63510 0682020102663663510 04 0401001 6.2.0-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3648800000 1603648871000

에르도안 “마크롱 정신감정 필요” 발언 파문

글자크기

이슬람 통제 강화하자 날 세워

佛 “용납못할 발언” 대사소환 항의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프랑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을 향해 “정신 감정이 필요하다”고 원색적으로 비판했다. 최근 프랑스가 이슬람 통제를 강화한 것을 비판하는 과정에서 나온 말인데 프랑스는 “에르도안이 도를 넘었다”고 즉각 받아치며 양국 관계가 얼어붙고 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24일 TV 연설을 통해 “마크롱 대통령은 무슬림들과 무슨 문제가 있느냐”며 최근 프랑스의 이슬람 통제 움직임에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소수 종교를 따르는 자국 내 신도 수백만 명을 이런 식으로 다루는 국가 원수에 대해 무슨 말을 할 수 있겠나. 우선 정신 감정부터 받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프랑스에서는 16일 교사 사뮈엘 파티 씨(47)가 이슬람교 창시자 무함마드를 풍자한 만평을 수업시간에 보여줬다는 이유로 이슬람 극단주의자의 테러에 희생됐다. 이후 프랑스 정부는 이슬람 극단주의를 부각하는 단체를 해산하는 등 이슬람 극단 세력에 대한 압박을 강화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에르도안 대통령이 보수 이슬람 지지층을 의식해 마크롱에 대한 ‘직접 저격’에까지 나섰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러자 프랑스 대통령실인 엘리제궁은 “에르도안의 발언은 용납할 수 없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또 터키 주재 자국 대사를 불러들이면서 항의 표시에 나섰다.

당분간 양국 간 대립의 골이 더 깊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터키는 그리스와 동지중해 자원 개발 권한을 두고 다투고 있는데, 최근 프랑스가 그리스와 연합 군사훈련을 펼치면서 터키와 대립했다. 아르메니아-아제르바이잔 교전에서도 프랑스는 기독교권 국가 아르메니아 편에 서면서 이슬람권 국가 아제르바이잔을 지원하는 터키와 충돌하는 모습을 보였다.

카이로=임현석 특파원 lhs@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