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63437 0682020102663663437 05 0501001 6.2.0-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648800000 1603648806000

홈런 6방-3차례 역전극 난타전 탬파베이, 끝내기 실책에 웃다

글자크기

다저스 8-7 누르고 WS 2승 2패

1점 뒤진 9회말 2사 주자 1, 2루

단타에 2명 모두 들어와 환호

동아일보

25일 월드시리즈 4차전에서 9회말 끝내기 결승타를 치고 환호하는 탬파베이의 브렛 필립스. 텍사스=AP 뉴시스


동아일보
세 차례 역전과 재역전을 주고받는 난타전 끝에 탬파베이가 상대 실책을 틈타 끝내기 승리를 챙겼다.

탬파베이는 25일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안방경기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7전 4승제) 4차전에서 LA 다저스를 8-7로 물리치고 시리즈 전적을 2승 2패 동률로 만들었다.

이날 탬파베이의 시작과 끝은 모두 랜디 아로사레나(25)가 책임졌다. 아로사레나는 0-2로 끌려가던 4회말 선두타자로 나와 1점 홈런을 날렸다. 이 홈런으로 아로사레나는 메이저리그 단일 포스트시즌 최다 홈런(9개) 기록도 새로 썼다.

진짜 드라마는 9회말 2아웃에 나왔다. 아로사레나는 팀이 6-7로 끌려가던 2사 1루 상황에 다저스 마무리 투수 켄리 얀선을 상대로 볼넷을 얻어냈다. 그리고 다음 타자 브렛 필립스가 중전 안타 때 선행주자의 뒤를 이어 홈 베이스를 노렸다. 다저스 중견수 크리스 테일러가 바운드된 공을 한 번에 잡지 못하고 땅바닥에 떨어뜨리면서 승부를 걸어볼 만한 상황이었다.

문제는 아로사레나도 3루를 돌다가 넘어져 땅바닥에서 한 바퀴 굴렀다는 점이었다. 아로사레나는 3루와 홈 사이에 멈춰 런다운 상황에 대비했다. 다저스는 급할 게 없었지만 포수 윌 스미스가 중계 플레이 과정에서 허공에 대고 태그를 하다가 공을 옆으로 빠뜨렸다. 그 사이 아로사레나가 다이빙해 홈 플레이트를 두드리면서 그대로 경기를 끝냈다.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총 4시간 10분이 걸린 이날 경기는 필립스의 안타 때부터 아로사레나의 득점까지 10초 동안 사실상 승부가 판가름 났다. 케빈 캐시 탬파베이 감독은 경기 후 “(9회말 상황에 대해) 동점이 될 거라는 생각은 했다. 그러나 그 뒤로 순식간에 너무도 많은 일이 벌어져 아직도 어리둥절하다”고 말했다.

탬파베이 1루수 최지만은 6회말 무사 1루에서 대타로 나와 해당 타석과 8회말 선두타자 타석에서 볼넷을 얻어낸 뒤 대주자에게 자리를 내줬다. 그 대주자가 바로 끝내기 승리에 징검다리 구실을 한 필립스였다.

다저스 얀선은 7-6으로 앞선 9회 등판해 2피안타, 1볼넷, 2실점(1자책점)으로 패전 투수가 됐다. 5차전은 26일 오전 9시 8분 같은 곳에서 열린다. 탬파베이는 타일러 글래스노, 다저스는 클레이턴 커쇼를 각각 선발로 내세운다.

황규인 기자 kini@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