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63419 0042020102663663419 04 0401001 6.2.0-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03646910000 1603671625000

"한국인의 정체성을 되새기다"...온라인 캠프로 하나된 유럽 한글학교

글자크기
프랑스 중부도시 디종의 한 가정집.

아침부터 온 가족이 노트북 앞에 앉아 분주합니다.

아이들은 화면을 보며 상대와 반갑게 인사를 주고 받습니다.

유럽 내 17개국 43개 한글학교의 학생과 선생님들이 청소년 역사 정체성 온라인 홈 캠프를 위해 노트북과 컴퓨터 앞에 모인 것입니다.

합숙 형식으로 열릴 계획이었던 캠프는 코로나19 사태로 각국에서 봉쇄령이 실시되며 비대면 방식으로 변경되었는데요.

캠프는 실시간 온라인 스트리밍, 화상채팅 등을 통해 진행됐습니다.

이번 캠프가 역사 정체성 캠프인 만큼 한글과 한국 문화에 관련한 수업은 다양하게 준비되었는데요.

유럽에서 생활하며, 상대적으로 한글이 낯선 동포 학생들을 위해 퀴즈 형식으로 진행된 한글 수업.

프랑스 디종 한글학교 학생 폴 미시아와 안느 불리는 영상 속 선생님이 적은 문장을 한 자 한 자 정성스럽게 따라 적습니다.

[폴 미시아 / 온라인 홈캠프 참가 학생 : 한국에 가서 한글을 알아 듣고 싶기 때문에 한글을 배우고 싶어요.]

빈칸에 들어갈 단어를 생각하며, 깊은 고민에 빠지기도 하는데요.

[안느 불리 / 온라인 홈캠프 참가 학생 : 한글에 쓰는 단어가 조금 어려운 것 같아요.]

폴 미시아와 안느 불리는 아직 한글 공부가 어렵지만, 눈높이에 맞춘 수업을 통해 한글에 더욱 흥미를 붙입니다.

온라인 홈 캠프에서는 한국에 대한 수업 외에도 웹툰, 유튜브 등 요즘 학생들에게 관심이 많은 주제에 대한 수업도 이뤄졌습니다.

최근 유튜버를 꿈꾸는 학생들이 많아지며- 온라인 홈 캠프 프로그램 중 가장 인기가 좋았던 유튜브 수업.

유튜버가 되고 싶은 학생들은 선생님의 설명에 눈을 반짝이며 귀를 기울입니다.

[폴 미시아 / 온라인 홈 캠프 참가 학생 : 오늘 유튜브 수업이 있었는데요. 저도 유튜버가 되고 싶어요.]

또, 학생들은 자신이 알고 있는 유튜버 관련 정보를 나누고, 직접 영상을 만들기 위해 각자의 의견과 생각을 공유하며 한층 가까워진 모습입니다.

이번 캠프는 다른 때와 달리 친구와 선생님을 직접 만나지는 못했지만 온라인 통해 새로운 친구들을 사귀고, 수업을 들은 시간은 학생들에게도 잊지 못할 경험입니다.

[안느 불리 / 온라인 홈 캠프 참가 학생 : 다른 학생들이랑 소개도 하고 그러니까 좋은 거 같아요. 실제로 (만나서 수업)하는 것이 더 좋지만 비디오로 하는 것도 충분하고 좋은 것 같아요.]

온라인 홈 캠프는 코로나19로 지친 마음을 함께 나누고, 한국인으로서의 정체성을 일깨워줬다는 점에서 큰 호응을 얻었지만 준비과정이 순탄하지만은 않았습니다.

비대면 캠프 자체가 불가능할 거란 의견부터 캠프의 본래 목적과는 다르다는 의견까지 다양한 반대 목소리들이 있었는데요.

[노선주 / 프랑스 디종 한글학교 교장 : 어떻게 캠프를 온라인으로 할 수가 있냐. 캠프의 목적이 함께 만나서 활동을 같이 하고, 대면 수업이라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기 때문에 그게 불가능한 상태에서 어떻게 캠프가 가능할까? (온라인 캠프를) 반대하는 목소리도 높았는데….]

여러 우려 속, 온라인 홈 캠프는 성공적으로 마무리되었지만 한글학교 선생님들은 계속되는 코로나19 사태에 당분간 대면 수업을 할 수 없다는 점이 아쉽기만 합니다.

[노선주 / 디종 한글학교 교장 : 한글학교 학생들이 한국어를 배우는 것 뿐만 아니라 서로 만나서 같은 한국인이라는 정체성을 찾아 가는데에는 대면수업이 굉장히 중요한 역할을 하고 앞으로 많은 만남을 가질 수 있었으면 해요.]

합숙 캠프 대안으로 온라인 홈 캠프를 연 유럽 한글학교.

다양한 방식으로 포스트 코로나19 시대를 대비하며, 한국인의 정체성과 자긍심을 심어주기 위한 교육과 활동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노선주 / 프랑스 디종 한글학교 교장 : 코로나19 사태가 언제까지 지속될 지 모르는 환경이 되어버렸고, (한글학교도) 미리 준비해서 온라인 수업이나 플랫폼을 구축해놓고, 대면해서 같이 만나서 수업을 할 수 있는 그런 시스템으로 고민을 하고 있어요.]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TN 이벤트 참여하고 아이패드, 에어팟 받아 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