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63403 0042020102663663403 02 0201001 6.2.0-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03645086000 1603645329000

빈소 지킨 이재용...차분한 조문 행렬

글자크기
[앵커]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별세 첫날, 상주인 이재용 부회장은 가족과 빈소를 지켰습니다.

이재현 CJ 회장과 이재명 경기도지사 등 정·재계 인사의 조문 행렬이 밤늦게까지 이어졌습니다.

한동오 기자입니다.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두 자녀와 장례식장으로 들어섭니다.

굳은 표정으로 아무 말 없이 빈소로 내려갑니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지하 2층에 차려졌습니다.

가족장으로 치르고 일반인 조문은 정중히 사양하겠다는 공지에 빈소 안 외부인 출입은 통제됐고 조문객은 많지 않았습니다.

고 이건희 회장 조카인 이재현 CJ그룹 회장과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 정몽규 HDC 회장이 빈소를 다녀갔습니다.

정계 인사로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빈소를 찾아 위로를 건넸습니다.

[이재명 / 경기도지사 (어젯밤) : 조문 말씀드리러 왔고요. 한 시대의 별이신데, 명복을 빕니다.]

박병석 국회의장과 정세균 국무총리 등 정재계 인사들이 보낸 조화도 빈소를 가득 채웠습니다.

이건희 회장 별세 첫날.

정·재계 인사의 조문 행렬은 늦은 밤까지 이어졌습니다.

YTN 한동오[hdo86@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TN 이벤트 참여하고 아이패드, 에어팟 받아 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