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63188 0022020102663663188 04 0401001 6.2.0-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638129000 1603638191000

이홍구 “한국·캐나다, 미·중 경쟁 속 듀오 파트너십 구축해야”

글자크기

제17회 한국-캐나다 포럼서 제안

중앙일보

지난 23일 서울국제포럼과 캐나다 칼턴대 스프럿경영대학이 공동 주최하고 주한 캐나다대사관이 후원한 ‘제17회 한국-캐나다 포럼’에서 참석자들이 화상으로 진행된 연사들의 발언을 듣고 있다. 왼쪽부터 마이클 대나허 주한 캐나다대사, 이홍구 전 총리, 김명자 전 환경부 장관. 장진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과 캐나다가 ‘듀오 파트너십’을 발휘해 양자 안보협력을 위한 적극적 논의를 이어나가야 한다.”

지난 23일 서울국제포럼(SFIA·이사장 이홍구)과 캐나다 칼턴대 스프럿경영대학이 공동 주최하고 주한 캐나다대사관이 후원한 ‘제17회 한국-캐나다 포럼’에서 이홍구 전 총리는 이렇게 제안했다. 이 전 총리는 “한국과 캐나다가 지정학적으로 비슷한 상황에 처해 있다”며 “캐나다는 세계 강대국인 미국과 국경을 접해 있고, 한국도 중국과 지리적으로 가까운 이웃 국가”라고 설명했다. 그는 “21세기 새로운 형태의 내셔널리즘이 강조되고 미국과 중국의 경쟁이 심화하면서 국제 사회를 이끄는 리더십이 부재한 상황”이라며 “한국과 캐나다 모두 누군가에게 의지할 수 없으며 새로운 길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과 캐나다 모두 특별한 관계에 기반을 둔 새로운 동맹 구축을 피할 수 없다”며 “미국이 인도·일본·호주와 함께 ‘쿼드(QUAD)’를 형성했듯이 한국과 캐나다는 이를 뛰어넘는 ‘듀오 파트너십’을 형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포럼에는 한국과 캐나다의 경제 및 외교·안보 분야 전문가 30여 명이 참석해 양국의 협력 방안이 논의됐다. 전문가들은 특히 두 국가가 미·중 갈등 속에서 어떻게 균형을 맞출지를 같이 고민하고 있으며, 현재의 중국이 과거 미·소 냉전 시대의 소련보다 강력하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또 미·중 갈등 국면에서 중국이 북한을 전략적 카드로 사용하려고 한다면 한국과 캐나다가 중국에 한목소리를 내 중국의 유엔 대북 제재 동참을 강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명자(전 환경부 장관) SFIA 회장, 최종건 외교부 제1차관, 마이클 대나허 주한 캐나다대사 등이 참석해 축사를 전했다. 토론자로는 이신화 고려대 교수, 김성한 고려대 국제대학원장, 정재호 서울대 교수,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 박태호 전 통상교섭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