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63079 0442020102563663079 06 0602001 6.2.0-RELEASE 44 SBS 연예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636789000 1603674494000 related

[스브스夜] '미우새' 탁궁 커플, '김종국♥제시' 큐피드 자처…"환상의 커플 될 것"

글자크기
SBS 연예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탁궁 커플이 제시와 김종국을 응원했다.

25일에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김종국과 제시 사이에서 큐피드가 된 탁궁 커플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종국과 탁재훈은 이상민의 집을 방문했다. 그리고 여기에 제시까지 가세해 눈길을 끌었다. 제시의 데뷔 시절부터 친분이 있던 이상민과 탁재훈은 제시를 반갑게 맞았다.

그리고 두 사람은 앞선 방송에서 제시가 결혼하고 싶은 미우새 아들로 김종국을 언급한 것을 이야기했다. 이에 제시는 "종국 오빠라고 말을 한 게 어머니가 나를 너무 좋아해 주시더라. 우리 아들이랑 광고도 찍고 이런 이야기까지 다 나왔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제시는 "그래서 내가 종국 오빠랑 결혼 이야기도 하고 아이 이야기도 했다. 우리 아기 정말 몸도 좋고 까무잡잡하고 그럴 거 같다고 하니까 어머니가 되게 좋아하셨다"라고 했다.

이에 이상민은 "제시도 종국이에 대한 마음이 나쁘지 않고 종국이도 좋아하는 스타일이 딱 제시다"라며 두 사람을 엮어보려고 애썼다. 그러자 탁재훈은 "그런데 난 왜 부른 거냐. 난 증인이냐"라고 끼어들었다.

그리고 탁재훈은 "그런데 왜 난 선택하지 않았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제시는 "왜냐면 선택권에 오빠는 안 들어가 있었다"라고 했다. 이에 탁재훈은 "나 왜 뺐는지 알아. 고정 아니니까 뺀 거지. 반고정이니까 뺀 거잖아"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이상민과 탁재훈은 김종국과 제시가 잘 어울린다며 두 사람을 계속 부추겼다. 이상민은 "종국이가 좋아하는 스타일이 제시다. 종국이가 교포 스타일 좋아한다"라고 했다. 탁재훈은 "교포 만나려고 LA에 맨날 가는 거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리고 탁재훈은 "너 왜 말할 때마다 빨개지냐"라며 제시를 몰아갔다.

그러자 제시는 "나이 먹고 진짜 뭐 하시는 거예요? 나이를 어디로 먹는 거예요?"라고 탁재훈을 나무랐다. 그리고 제시는 김종국에 대해 "친오빠 같은 사람이다"라고 했다.

이에 이상민은 "남자로서의 종국이는 어떠냐"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솔직하게 만나 볼 의향이 있는지 물었다. 그러자 제시는 모르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그리고 "나쁘지 않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김종국도 "제시 진짜 괜찮은 애지. 얘 진짜 괜찮아. 세 보여도 마음도 따뜻하고 그렇다"라며 제시를 칭찬했다.

이때 이상민은 "사실 음악적으로 최고의 혼성 듀오 김종국 제시다"라며 "목소리도 그렇고 노래하고 랩 하고 같이 하면서 사랑 스토리를 노래하면 너무 좋을 거 같다"라고 했다. 탁재훈도 "허스키한 제시 목소리에 미성인 김종국의 목소리가 잘 어울린다"라고 거들었다.

이에 두 사람은 즉흥적으로 노래를 맞춰보기도 했다. 이를 보던 이상민은 "둘이 커플이 되면 포스가 대단할 것 같다"라고 했다. 그리고 이상민은 제시에게 김종국이 너무 아끼는 것이 단점이라고 했다.

그러자 제시는 "나도 그렇게 한다. 그게 왜 나쁘냐?"라고 물었다. 이에 김종국은 "정말 너도 그러냐"라며 깜짝 놀랐다. 이를 보던 서장훈은 "김종국 지금 반했어"라며 놀렸다.

이어 제시는 "아끼는 게 왜 나빠요? 저는 그런 것도 있어요. 안 버려요. 오빠도 그렇다고 하던데 그게 왜 문제인지 모르겠다"라고 했다. 이에 탁재훈은 "너희 이렇게 조금씩 맞춰 가는 거냐"라고 능청을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