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63008 0042020102563663008 04 0401001 6.2.0-RELEASE 4 YTN 62258191 true true false false 1603634023000 1603634287000

'美 정찰기 타이완 통과' 논란...美 대선 앞두고 '아슬아슬'

글자크기

항로 추적 사이트 "美 정찰기 타이완 북쪽 통과"

美 태평양 공군 관계자 "정상적인 임무 수행이다"

美 공군, 상공 통과 '안 했다'…이틀 만에 뒤집어

中, 美 주장 반박…"타이완 통과 추적·감시했다"

中 관변 매체, "타이완에 中 전투기 보내야" 위협

[앵커]
미국 대선이 임박한 상황에서 미군 정찰기가 타이완 상공을 통과했다는 민감한 주장이 나왔습니다.

미 공군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하고 있는데 중국에서는 타이완에 전투기를 보내 대응해야 한다는 반발이 나오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강성웅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21일 미군 정찰기가 타이완 타이베이 상공을 지났다고 민간 항로 추적 사이트들이 주장했습니다.

미 태평양 공군 사령부 관계자도 정상적인 임무 수행을 했을 뿐이라며 타이완 통과를 인정했습니다.

미 군용기의 타이완 통과는 중국이 주권침해라며 강력 대응하겠다고 밝힌 민감한 사안입니다.

이 때문인지 미 공군은 이틀 뒤 공보 관계자의 실수라며 타이완 상공 통과 비행을 부인했습니다.

발생 당일에는 인정했다가 이례적으로 이틀 만에 입장을 뒤집은 겁니다.

미국이 중국과의 군사적 충돌을 피하기 위해 한발 물러선 거라는 해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중국군은 미 정찰기의 타이완 비행을 추적 , 감시하고 있었다며 미군의 주장을 반박했습니다.

아울러 미군기의 타이완 통과는 불필요한 마찰을 일으킬 수 있는 비전문적 행동이라고 비난했습니다.

관변 매체인 글로벌타임스는 중국도 타이완에 전투기를 보내야 한다면서 반발하고 있습니다.

미국 대선이 임박한 가운데, 타이완 해협에서는 아슬아슬한 상황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YTN 강성웅(swkang@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TN 이벤트 참여하고 아이패드, 에어팟 받아 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