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62886 0512020102563662886 04 0403003 6.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630538000 1603631850000

"日, WTO 총장 유명희 지지 안해"…무역분쟁 내세워 韓 견제

글자크기

교도통신 "유명희 대신 나이지리아 후보 밀기로 결정"

사무총장선거 합의 중시…유명희 지지 많으면 日도 수용할 듯

뉴스1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일본 정부가 한국과 나이지리아 2명으로 압축된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에서 유명희 한국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대신,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 나이지리아 후보를 밀기로 했다.

일본 교도통신은 25일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한국 후보가 당선될 경우, 한일 무역 분쟁 해결 절차의 형평성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일본 외무성 관계자는 "일본 정부에는 '한국 후보가 WTO 사무총장이 되는 경우 분쟁이 공정하게 처리될 지 불안이 생긴다'고 우려하는 분위기가 강하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조만간 WTO 측에 "오콘조-이웨알라 후보가 각료로 활동한 경험이 있고 세계은행(WB)에서 근무해 국제 실무에 정통한 적임자"라는 입장을 전달할 예정이다.

교도통신은 "WTO 사무총장은 164개 회원국 만장일치로 추대되는 방식이라 규정상 투표로 결론을 낼 수는 있지만, 합의를 중시해 한 번도 투표까지 이어진 적 없다"면서 "유 본부장이 다수의 지지를 확보하면 일본은 최종적으로 취임을 수용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WTO는 각 회원국에 어느 후보를 지지하는지 물은 뒤 다음달 초까지 차기 사무총장을 선출할 예정이다. 미국은 유 본부장을, 유럽연합(EU)은 오콘조-이웨알라 후보를 지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과 인도, 브라질 등은 아직 선호 후보를 밝히지 않았다.
angela0204@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