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62775 0242020102563662775 04 0401001 6.2.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630802000 1603630857000

콜롬비아도 코로나 확진 100만명 넘었다

글자크기

세계 8번째로 확진자 100만명 돌파

남미 페루·멕시코 등도 확산세 거세

[이데일리 윤종성 기자] 콜롬비아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100만명을 넘어섰다.

AP, AFP 통신에 따르면 콜롬비아 보건 당국은 24일(현지시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8769명으로 집계돼 누적 확진자 수가 100만7711명이 됐다고 밝혔다.

지난 3월 6일 첫 확진자가 나온 지 7개월여 만에 100만명을 넘은 것이다.

이로써 콜롬비아는 확진자 100만명을 넘어선 8번째 나라가 됐다.

남미에서는 앞서 아르헨티나가 지난 19일 확진자 100만명을 넘어선 데 이어 콜롬비아가 두번째`다.

남미 다른 지역에서도 확산세가 거세다.

미 존스홉킨스대 집계에 따르면 페루, 멕시코의 누적 확진자는 각각 88만6000여 명, 88만3000여 명이다.

전문가들은 이들 국가에서 수주 내 확진자가 100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고 있다.

AP통신은 “남미의 취약한 공중보건 체계, 빈곤 등 사회적 요인, 검진 및 추적 등정책 미비가 겹쳐 바이러스 확산을 불러왔다”고 진단했다.

한편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확진자 최다 발생국은 미국(882만7000여 명)이며, 인도, 브라질, 러시아, 스페인, 프랑스, 아르헨티나, 콜롬비아 등 8개국에서 100만명을 넘어섰다.

이데일리

콜롬비아 메데인에서 코로나19 예방 캠페인이 열린 가운데 마스크를 쓴 한 여성이 ‘메데인은 내가 돌본다“라고 쓰인 마스크를 쓴 페르난도 보테로의 조각상을 지나가고 있다. 이 캠페인은 콜롬비아 정부가 마스크 사용을 권장하기 위해 열렸다.(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