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62675 0012020102563662675 05 0501001 6.2.0-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629720000 1603630089000

‘무패 파이터’ 하비프 “아버지 없는 싸움 의미 없어” 돌연 은퇴

글자크기

코로나19로 지난 7월 아버지 잃어

종합격투기 29승 직후 ‘폭탄 선언’

[경향신문]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종합격투기(MMA) 통산 29승 무패의 대역사를 쓴 현장에서 UFC 라이트급 챔피언 ‘더 이글’ 하비프 누르마고메도프(32·러시아·사진 왼쪽)는 자신의 오픈 핑거 글러브를 벗어 내려놓은 뒤 케이지를 내려왔다. 그는 “이 경기가 나의 마지막 싸움이었다”고 했다. 누르마고메도프가 저스틴 게이치(32·미국)마저 꺾은 직후 돌연 은퇴를 선언했다. 누르마고메도프는 25일 아랍에미리트연합 아부다비의 인공섬인 야스 아일랜드에서 열린 ‘UFC 254’ 메인 이벤트에서 2라운드 1분34초 만에 게이치를 트라이앵글 초크로 가볍게 눌렀다. 승리 직후 케이지 중앙에 홀로 무릎을 꿇은 누르마고메도프는 흐느끼며 잠시 자신만의 시간을 가졌다. 이어진 케이지 인터뷰에서 “아버지가 없는 싸움에 큰 의미를 못 느끼겠다”며 은퇴 뜻을 밝혔다. 그는 어렸을 때부터 레슬링을 가르치며 자신을 세계 최고의 선수로 만든 아버지를 지난 7월 코로나19로 잃었다.

러시아 삼보 대표선수 출신인 누르마고메도프는 2008년 9월 프로 파이터로 데뷔한 뒤 이날까지 종합격투기 무패 전적을 29전 전승으로 늘렸다. UFC 전적만 따지면 라이트급 3차 방어에 성공하며 13전 전승을 기록했다. ‘늪’이나 다름없다는 그의 독보적인 서브미션 기술에 코너 맥그리거(아일랜드), 더스틴 포이리에(미국) 등 UFC 최고의 선수들도 좌절을 맛봐야 했다. 지난 5월 누르마고메도프의 대항마로 꼽혀온 토니 퍼거슨(미국)을 5라운드 TKO승으로 꺾고 잠정 챔피언에 오른 게이치도 누르마고메도프의 강력한 서브미션 기술에 제물이 되고 말았다. 누르마고메도프는 2라운드 초반 게이치의 킥 타이밍에 다리를 잡아 넘어뜨린 뒤 양다리로 목을 압박해 실신 TKO로 경기를 끝냈다. 그 뒤 정신을 차린 게이치는 누르마고메도프에게 다가가 “당신은 정말 괴물”이라며 완패를 인정했다.

맞대결에서 진 이후로도 누르마고메도프를 향해 자극적인 발언을 서슴지 않던 맥그리거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하비프 팀의 정말 멋진 경기였다. 누르마고메도프에게 존경과 그의 아버지에게 애도를 표한다”며 라이벌의 퇴장을 아쉬워했다. UFC ‘명예의전당’에 오른 조르주 생 피에르(캐나다)는 “아무도 누르마고메도프의 30전 무패를 의심하지 않았기 때문에 그의 은퇴 선언이 놀랍다. 완벽한 커리어를 끝낸 그의 선택”이라고 말했다.

이정호 기자 alpha@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난 어떤 동학개미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구독신청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