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62554 0292020102563662554 06 0602001 6.2.0-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628820000 1603628902000 related

'오!삼광빌라' 전인화 "진기주, 황신혜에 못 보내" 오열‥이장우X정보석, 마주쳤다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김수형 기자] '오! 삼광빌라'에서 이장우가 정보석을 발견, 그의 기억상실증에 충격을 받았다.

25일 방송된 KBS2TV 주말 드라마 '오! 삼광빌라(연출 홍석구, 극본 윤경아)'에서 이날 서아(한보름 분)는 엄마인 정원(황신혜 분)에게 빛채운(진기주 분)의 어릴 적 사진을 건네며 "이거 누구에요?"라고 물었다.

정원은 "아는 사람한테 받은 것"이라며 "옛날부터 아는 친구가 준 것"이라며 말을 둘러댔고 서둘러 자리를 피했다. 마침 채운이 두 사람 사이를 지나갔고, 채운의 정체를 알리 없는 분위기 속에서 정적이 흘렀다. 집으로 돌아온 정원은 "왜 서아가 이 사진을 갖고 있으면서 아무말 안 했을까"라며 고민에 빠졌다.

재희(이장우 분)는 확세(인교진 분)가 일하는 식당을 들렸고, 함께 들어오는 채운과 나로(전성우 분)와 마주쳤다.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들어오는 두 사람을 발견, 결국 세 사람이 함께 대화를 나누게 됐다.

채운이 자리를 먼저 비운 사이, 재희와 나로가 술 대결을 펼쳤다. 나로는 재희에게 채운을 좋아하는지 질문, 재희는 "너야말로 우리 마빡 좋아하지? 처음 봤을 때부터 알아봤다"며 의식했다. 나로는 "그렇다, 어쩔래?"라며 도발, 두 사람은 술에 잔뜩 취해 만신창이가 되어 집으로 돌아왔다.

기억을 잃고 어떨결에 삼광빌라에 입성한 정후(정보석 분)는 방에 숨어서 생활했다. 이때, 아들 재희가 술에 취해 정후가 있는 방으로 부축해 들어왔고 문 뒤에 숨은 정후가 이를 발견, 서둘러 문 뒤로 몸을 숨겼다.

마침 확세와 순정(전인화 분)가 문 뒤에 숨은 정후를 발견했고, 서둘러 사람들을 방에서 빼냈다. 확세는 정후에게 "여기에 이렇게 있으면 어떡하냐"며 당황, 정후는 "오래전부터 소변이 마려왔다"며 화장실을 가지 못해 쩔쩔 맸다. 정후는 재희를 알아보지 못 하고 누워있는 재희를 보며 "거 참 잘생긴 청년이네"라며 미소 지었다.

다음날 정후는 순정으로부터 '신비의 사전'을 받았고 "왜 이렇게 눈에 익지?"라며 당황했다. 이어 순정과 확세는 정후의 정체를 알지 못한 채 "제임스 가족찾는 걸 적극적으로 알아보자"며 머리를 맞댔다.

술에 깬 재희, 채운과 마주쳤다. 재희는 왜 자신이 아닌 나로를 부축했는지 질투했고 채운은 "술취한 척 한 거냐"며 이를 물었다. 재희는 말을 흘리며 서둘러 자리를 피하려 했고, 역시 도망치려는 채운과 부딪쳤다.

채운은 실수로 불까지 꺼버리자 분위기가 오묘해졌다. 재희는 "마빡으로 스킨십하나"며 부끄러워하며 도망치는 채운을 보며 미소 지었다.

다음날 나로는 가수를 꿈꾸는 해든(보나 분)이 한 기획사와 계약한다는 얘길 듣게 됐고 어딘가 불안한 기분이 들었다. 해든은 해외진출까지 해준다는 회사의 말을 철썩같이 믿으며 계약서를 작성하려 했다. 이때, 기획사 측에선 트레이닝 돈부터 입금하라 했고 때마침 나로와 재희가 나타나 이를 막았다.

재희와 나로는 "그 사람 사기꾼이다"고 말했고 해든은 또 다시 꿈이 무산되자 눈물을 흘렸다. 그러면서 오히려 "이런 식으로 망신을 줘요?"라며 자리를 떠났다. 뒤늦게 나타난 라훈(려운 분)은 해든을 달랬으나 해든이 상처받은 마음을 되돌리긴 힘들었다.

뒤늦게 순정도 해든이 오디션 탈락으로 아르바이트 생활을 한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채운도 해든의 일을 나중에 알게 되면서 "어떻게 언니만 모르게 말을 안 했냐"며 속상함을 폭발했다.

채운은 해든에게 "너 바보야? 수상하지 않았어? 어떻게 겁도 없이"라며 소리쳤다. 해든은 "믿고 싶었다"며 "언니가 내 심정 알아? 내 입장 되어 봤어?"라며 폭발했다.

해든은 "어릴 때부터 쫓겨날까 조마조마했다"면서 "입양된 집에서 쫓겨난 본적 없을 것, 난 두 번이나 파양당했던 애"라며 눈물을 흘렸다. 해든은 "우리집 와서도 사실을 불안했다"며 그 동안 말 못했던 속내를 고백, 순정도 이를 멀리서 듣곤 가슴 아파했다.

채운은 울고 있는 해든에게 "울지마라"고 소리치며 자리를 떠났다. 그러면서 방 뒤에 숨어 홀로 눈물을 훔친 채운, 모두가 눈물바다가 됐다. 나로는 두 번이나 파양당했던 해든의 안타까운 얘기를 듣곤 "어떻게 나랑 똑같냐"며 홀로 눈물을 훔쳤다. 나로 역시 파양의 아픔이 있던 과거를 떠올렸다.

채운은 재희에게 나로를 구해준 것에 대해 고마움을 전했다. 재희는 "빛채운씨 혼자 떠안는 것 같아 도와주고 싶었다"고 하자 채운은 "내가 사무실 일 도와주니 은혜갚은 코알라냐"고 말하면서도 재희에게 고마워했다.

순정은 해든을 품에 꼬옥 안으면서 "너 없이 내가 어떻게 산다고 그런 말을 해, 넌 처음본 순간부터 엄마 딸, 영원히 엄마 딸"이라 말했고 해든은 눈물 흘렸다.

다음날, 순정은 딸 채운과 친구 정원으로부터 VVIP 패션쇼 행사 초대를 받았다. 순정은 무거운 마음으로 "하나씩 차근차근 하자"라고 혼잣말을 하면서 "오늘은 내가, 채운이 엄마란 것만 밝히고 올 것, 언젠가 다 얘기할 날이 오겠지"라며 마음을 가다듬었다.

패션쇼 당일, 채운은 펑크가 난 모델의 자리를 채웠다. 정원은 무대 위 채운을 발견하며 "아주 멋지다"면서 극찬했다.

마침 순정이 대기실에 있는 채운과 정원을 발견하며 몸을 숨겼다. 친 모녀처럼 사이좋은 두 사람을 보며 순정은 "안 돼"라고 말하며 결국 자리를 피했다. 순정은 밖으로 뛰쳐나와 "내 딸 채운이, 보낼 수 없어"라고 말하며 눈물을 쏟았다.

무엇보다 기억을 잃은 정후가 재희의 방을 청소하게 됐고, 하필 집으로 들어온 재희의 발자국 소리를 듣곤 장롱으로 몸을 피신했다.

하지만 재희가 옷을 입으려 장롱을 입으려는 사이, 장롱 안에 손을 발견, 도둑이라 의심한 재희가 문을 세게 열었고 정후와 마주치곤 충격을 받았다.

/ssu0818@osen.co.kr

[사진] '오! 삼광빌라'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