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62156 0022020102563662156 01 0107001 6.2.0-RELEASE 2 중앙일보 63351457 false true false false 1603626076000 1603627867000

유명희 어깃장 놓는 日 "WTO 총장에 나이지리아 후보 지지"

글자크기
일본 정부가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에서 유명희 한국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아닌 나이지리아 출신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 후보를 지지할 방침이라고 교도통신이 25일 보도했다.

중앙일보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 최종 라운드에 진출한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지난16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제네바 주재 각국 대사들을 초청해 개최한 리셉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 같은 방침을 세우면서 “WTO 사무총장은 개별 분쟁에는 관여하지 않는 게 관례이지만 유 본부장이 당선될 경우 분쟁 해결 절차의 공정성에 영향이 있을 수도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관측된다. 통신은 외무성 관계자를 인용해 “일본 정부에는 (유 본부장이 WTO 사무총장이 되는 경우) 분쟁이 공정하게 처리될 것인지 우려하는 분위기가 있다"고 전했다.

이 때문에 일본 정부는 WTO 사무총장 선거에 유 본부장을 포함해 8명이 출마한 올해 7월부터 오콘조이웨알라 등 아프리카 출신 후보를 지지하는 쪽으로 입장을 조율해 왔다고 한다. 실제 유 본부장은 일본이 한국 대법원의 징용 판결에 대한 사실상의 보복 조치로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를 강화하자 이 문제를 WTO에 제소할 때 중요한 역할을 한 바 있다.

중앙일보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 결선에 오른 것으로 알려진 유명희(왼쪽)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과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 전 나이지리아 재무장관.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오콘조이웨알라 후보가 각료로 활동한 경험이 있고 세계은행에서 장기간 근무하는 등 국제 실무에 정통해 적임자라는 취지의 의견을 조만간 WTO 측에 전달할 계획이다.

WTO 사무총장 선거는 규정상 투표로 결론을 낼 수 있지만, 관례적으로 합의를 중시하며 투표까지 이어진 적이 없다. 통신은 “이런 이유로 유 본부장이 다수의 지지를 확보할 경우 일본은 그의 취임을 수용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근평 기자 lee.keunpyu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