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62071 0182020102563662071 06 0601001 6.2.0-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625345000 1603625405000 related

빅토리아·레이·성소·주결경까지? 역사왜곡 논란에 靑청원 등장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중국 출신 아이돌들이 한국전쟁(6.25)에 참전해 북한을 도왔던 중공군을 기념하는 항미원조(抗美援朝) 전쟁‘ 관련 글을 게재해, 역사 왜곡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중국의 한국전쟁 역사왜곡 동조하는 중국인 연예인들의 한국 활동 제재를 요청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이어 ”한국에서 데뷔해 세계적으로 인지도를 쌓은 중국 연예인들이 웨이보를 통해 중국의 6.25 전쟁 역사왜곡에 앞장서고 선동하고 있다. 에프엑스 빅토리아, 엑소 레이, 프리스틴 주결경, 우주소녀 성소 등 한국 엔터 소속으로 돈과 명예를 얻은 그들이 파렴치한 중국의 역사왜곡에 동조한 뒤 뻔뻔하게 한국 활동을 할 수 없도록, 퇴출이 힘들다면 한국 활동에 강력한 제재를 걸어주시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매일경제

빅토리아 레이 성소 주결경 사진=천정환 기자, DB


앞서 엑소 멤버 레이, 에프엑스 출신 빅토리아, 우주소녀 멤버 성소와 미기 그리고 선의, 프리스틴 출신 주결경 등은 23일 각각 웨이보를 통해 ‘항미원조전쟁’ 70주년 기념 글을 게재했다.

중국에서는 한국전쟁을 미국에 대항해 조선(북한)을 지원했다는 의미의 ‘항미원조’라고 표현하고 있고, 매년 이를 기념하고 있다. 6·25 전쟁이 한국과 미국의 침략 전쟁이며, 중공군이 나서 이를 막아냈다라는 역사 왜곡이 될 수 있다.

중국 출신이지만, 한국에서 활동했던 아이돌들의 왜곡된 주장이 담긴 글을 공유해 특히 더 논란이 되고 있다. mkculture@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