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62041 0722020102563662041 01 0101001 6.2.0-RELEASE 72 JTBC 0 true true true false 1603625040000 1603625191000

[비하인드+] '꽃길만 걸으라'…대검 앞 깔린 '윤석열 화환'

글자크기


[앵커]

비하인드 플러스 시간입니다. 박성태 기자가 나와 있습니다.

박 기자, 어서 오세요. 첫 번째 키워드부터 바로 볼까요?

#대검의 꽃

[기자]

첫 키워드는 < 대검의 꽃 >으로 잡았습니다.

[앵커]

무슨 얘기인지 알겠네요. 사진부터 바로 볼까요?

[기자]

사진인지 바로 아시는데요.

지금 서초동 앞 대로변 사진을 잠깐 보도록 하겠습니다.

이렇게 수많은 화환이 있고요.

앞에 보면 맨 앞에 있는 화환의 글을 확대해 보니까 '꽃길만 걸으세요'라고 돼 있습니다.

누구보고 걸으라고 하는지 쉽게 짐작이 가능한데요.

이 화환은 길 좀 더 이쪽에도 다른 쪽에도 이렇게 화환이 있는데, 보면 '윤석열 총장이 살아야 나라가 산다, 힘내세요' 이런 리본이 걸려 있는 화환들이 대거 걸려 있습니다.

다른 쪽 사진들을 보면 '내가 윤석열이다, 우리가 윤석열이다' 이런 리본의 글귀도 있고요.

다른 쪽 옆에 생소한 의외의 리본도 있었는데 지금 확대해서 보면 '조국, 추미애, 이성윤, 그다음에 진혜…' 아마 진혜원 검사를 얘기하는 것으로 추정이 됩니다.

힘내라고 한 건지 맥락이 다른 화환이 같이 껴 있는 건지 또는 서술어가 다른 건지는 확인을 못 했습니다.

[앵커]

아래 좀 보이는 것 같기도 한데요.

[기자]

정확히는 보이지는 않아서 제가 확대해 봤는데요, 잘 보이지가 않아서요.

지금 여권과 갈등을 빚고 있는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지지자들이 대검 앞 도로변으로 저렇게 화환을 보내는 것입니다.

사진으로 보면 개인도 있고 단체도 있고요.

지역명을 따라서 보낸 화환도 있습니다.

사실 이 대검 앞의 화환들은 지난번 대검에 대한 국감에서도 얘기가 됐었는데요.

잠시 그때 대화를 들어보겠습니다.

[김도읍/국민의힘 의원 (지난 22일) : (화환이) 150개쯤 있다는데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윤석열/검찰총장 (지난 22일) : 하여튼 그분들, 제가 그 뜻을 생각해서 또 해야 될 일 열심히 하겠습니다.]

[앵커]

그런데 이렇게 저는 처음입니다. 대검찰청 앞에 화환을 이렇게 보내는 건 많이 이례적인 것 같은데요?

[기자]

그렇습니다. 한민용 앵커도 법조 출입을 오래 했기 때문에 아실 텐데 이런 일은 사실 없었습니다, 이례적인데요.

그런데 이렇게 화환이 줄지어 서 있는 모습들을 보면 사실 이런 모습들은 결혼식이나 또는 어떤 장소의 개업식 같은 데서 많이 보던 모습이어서 조금 이 장소는 안 맞기도 하는데요.

그래서 앞서 화환에 잠깐 이름이 나왔던 진혜원 검사는 페이스북에 이렇게 썼습니다.

'신O서방파 결성. 서초동에 신O서방파가 대검나이트라도 개업한 줄 알았습니다. ㅋ'

약간 이 화환 자체를 비꼬는 듯한 투로 얘기했고 언론에서 이렇게 보도를 하자 또 논란이 되자 뒤에 또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는데 진정한 충정이 왜곡됐다면서 일단 "이 화환은 지지자들이 윤석열 총장에게 보냈으니까 인도를 하면 윤석열 총장 게 된다. 그런데 저렇게 도로변에 널렸는데 도로교통법상 저런 물건을 내놓으면 안 돼서 빨리 이게 법 위반이기 때문에 10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받을 수가 있기 때문에 빨리 저거를 치우라는 충정에서 한 말이다"라고 했지만 어떻게 들으면 충정 같지만 까딱하면 '징역 1년의 처벌을 받게 된단 말입니다!!!!!' 이렇게 돼 있는데요.

하지만 역시 약간 비꼰다는 얘기도 있었습니다.

[앵커]

사실 진혜원 검사는 검사니까 어떻게 보면 자기 총장을 비판한 거라고도 보여지는데요. 부담스러운 일일 것 같은데요, 윗사람을 비판한다는 게.

[기자]

그렇습니다.

어떻게 보면 얼핏 보면 상당히 건강한 조직이구나, 밑의 검사가 총장을 대놓고 비판할 수도 있고, 이렇게 볼 수도 있고요.

하지만 또 어떻게 보면 진혜원 검사는 과거에도 비슷한 어떻게 보면 맥락의 얘기를 몇 번 한 적이 있는데요.

박원순 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고소한 피해자에 대해서 자신도 과거 박원순 시장과 본인이 팔짱을 꼈는데 그러면 이게 나도 성추행을 한 거냐는 취지의 글을 페이스북에 올려서 당시에 논란이 된 적도 있습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두 번째 키워드 볼까요?

#논평의 시간

[기자]

두번째 키워드는 < 논평의 시간 >으로 잡았습니다.

오늘(25일) 민주당의 논평 하나를 허영 대변인이 얘기했는데요.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허영/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무죄 확정은 당연한 결과이며 사필귀정입니다. 그 당연한 결과물을 받아들이기 위해 너무 먼 길을 돌아와야 했던 이재명 지사와 그 가족분들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바로 그제죠.

지난 23일 원래 이제 친형 강제입원과 관련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서 대법원이 이재명 지사에게 무죄 취지로 파기환송을 했고, 파기환송심에서 무죄가 나왔고, 검찰이 재항고를 25일날 하지 않아서 확정이 그제 됐습니다.

그런데 오늘 이에 대한 환영 논평이 나왔습니다.

정확히 따지면 이틀 늦게 환영한다고 얘기한 겁니다.

[앵커]

그런데 사실 논평은 원래 바로 나오지 않습니까, 당일에?

[기자]

그렇습니다. 대부분 바로 당일 논평이 나오는데 조금 이례적이기도 해서 제가 좀 알아봤는데 사실 23일날 민주당의 공식 환영 논평이 나오지 않자 일부 언론에서 지금 이낙연 당대표가 당을 맡고 있기 때문에 같은 대선에서의 유력한 경쟁자로 분류되고 있는 이재명 지사의 좋은 소식에 대해서 굳이 논평을 띄우지 않는 것 아니냐는 추측들이 나오곤 했습니다.

그런데 대변인실에서 이미 7월에 대법원 파기환송심이 나왔을 때 이때 실질적으로 무죄가 거의 예상이 됐기 때문에 당시에 환영 논평을 내서 별도로 안 냈던 것이라고 당시의 배경을 설명했고요.

그런데 왜 이틀 뒤에 냈냐, 앞서 이제 언론에서 그런 지적들이 혹시 갈등이 있냐 이런 지적이 나오자 늦게라도 내려고 했는데 지난 금요일날 마감 시간이 지나서.

어제는 토요일이어서 사실은 언론사들이 기자들이 토요일에 많이 쉽니다, 일요일에 일을 하고.

그래서 뉴스가 별로 안 날까 토요일 건너뛰고, 그러다 보니까 오늘 환영 논평을 냈다는 설명입니다.

어제 이런 정황을 최인호 수석대변인이 이재명 지사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서 '이래저래 해서 논평을 조금 늦게 낼 것 같습니다'라고 얘기를 하자 이재명 지사가 '아이고, 뭘 그런 걸 가지고'라고 양해를 했다고 합니다.

[앵커]

약간 성대모사한 건가요?

[기자]

제가 그대로 전해 들은 말을 그대로 전해 뉘앙스를 살려서 전해 드리는 겁니다.

당사자가 양해를 했지만 아무래도 지지자들 간에 왜 논평 안 내라고 갈등이 생길 수 있어서 이틀 늦게 뒤늦지만 논평을 냈다는 설명입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여기까지 듣겠습니다.

(화면출처: 진혜원 검사 페이스북)

박성태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