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62031 0092020102563662031 04 0401001 6.2.0-RELEASE 9 뉴시스 62258191 false true false false 1603625114000 1603625127000

"트럼프 지지자 중 59%, 바이든 승리하더라도 인정할 것"

글자크기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한 사람 중 16%, "시위나 폭력 불사"

뉴시스

[더빌리지=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미 플로리다주 더 빌리지 유세를 마치고 떠나며 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플로리다의 은퇴촌을 찾아 "언제나 연장자들을 존중하고 사랑하며 보호한다"라고 말하며 고령층 유권자 표심 잡기에 나섰다. 2020.10.24.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재영 기자 = 한 여론조사 결과 미국인 대부분이 대선에서 지지 후보가 지더라도 결과를 수용할 뜻을 나타냈다.

로이터 통신은 조사업체 입소스와 함께 지난 13일~20일 한 후보를 지지하지 않는다고 말한 응답자를 대상으로 만약 이 후보가 승리하면 이를 인정하겠느냐 여부를 묻는 여론조사를 했다면서 결과를 선거일 9일 전인 25일 보도했다.

이때 '민주당의 조 바이든 후보를 지지하고 있지 않더라도 바이든이 승리하면 이를 받아들이겠다'고 답한 비율이 79%에 이르렀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는 사람들 중 59%가 이렇게 답했다. 바이든의 승리를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 트럼프 지지자 중 공개 항의나 폭력 행사 등을 통해서 그런 결과에 도전할 것이라고 답한 비율은 16%였다.

반대의 경우도 비슷하게 바이든 지지자 중 57%를 포함해 응답자의 73%가 트럼프의 승리를 인정할 것이라고 답했다. 트럼프의 승리를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한 사람 중 그런 결과에 도전하는 행동을 취할 것이라고 말한 비율은 22%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아직까지 분명하게 대선 결과를 수용하겠다는 의사를 표명하지 않은 상황에서 11월3일 선거일 직후 결과 불복의 폭력 행위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로이터 통신 조사 내용은 이런 우려가 기우로 그칠 수 있다는 기대를 낳게 한다.

가장 최근의 로이터/입소스 후보 지지도 여론조사에서 바이든은 51%로 43%의 트럼프를 8%p 리드하고 있다.

이 여론조사에 2649명이 응답했으며 이 중 1039명이 트럼프에게 투표했거나 한다고 말했으며 1153명은 바이든을 찍는다고 밝혔다. 정확성과 관련된 표본오차는 4%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jy@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