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61962 0092020102563661962 01 0101001 6.2.3-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624458000

文대통령 "이건희, 한국 재계의 상징…경제 성장 견인차"

글자크기

빈소 찾은 노영민 실장, 文 메시지 유족에 전해

文 "반도체 산업, 한국 대표 산업으로 성장시켜"

"코로나 위기 극복 도전하는 기업들에 큰 귀감"

뉴시스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에 마련된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로 들어가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0.25.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홍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별세에 "한국 재계의 상징이신 이 회장의 별세를 깊이 애도하며 유가족분들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은 이날 이같은 문 대통령의 메시지를 유족들에게 전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도전적이고 혁신적인 리더십으로 반도체 산업을 한국의 대표 산업으로 성장시켰으며, 세계 스마트폰 시장을 석권하는 등 삼성을 세계기업으로 키워냈고, 한국의 대표기업으로 경제 성장의 견인차 역할을 했다"고 고인을 평했다.

또 "그분이 보여준 리더십은 코로나로 경제가 어려운 시기에, 위기 극복과 미래를 향해 도전하는 우리 기업들에게 큰 귀감과 용기가 되어줄 것"이라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노 실장과 이호승 경제수석은 이날 오후 이 회장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문 대통령은 자신 명의의 조화를 보내며 애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diu@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