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61896 0352020102563661896 05 0506001 6.2.0-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623352000 1603623932000

모리뉴 “저평가 받는 손흥민, 그는 경기장의 록스타”

글자크기
풋볼 데일리가 공개한 인터뷰에서 밝혀

한겨레

손흥민과 조제 모리뉴 토트넘 감독.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제 모리뉴 토트넘 감독이 손흥민(28·토트넘)을 치켜세웠다.

모리뉴 감독은 영국 <풋볼 데일리>가 24일(현지시각) 공개한 인터뷰에서 “손흥민은 저평가 받고 있다. 그는 최고의 선수가 받아야 할 마땅한 찬사를 누리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영상을 보면 모리뉴 감독은 “우리 세계는 신중하고 겸손한 아이, 평범하고 조용한 삶, 놀랍도록 사회적으로 행동하는 아이들을 받아들이지 못 하는 것 같다. 어쩌면 세상은 그와 같은 최고의 프로 선수를 좋아하지 않을지도 모른다”고 설명했다.

모리뉴 감독은 “그러면 그는 록스타 같은 선수가 되어야겠다”는 기자의 질문에 “손흥민은 경기할 때 록스타”라고 받아쳤다. 모리뉴 감독의 말은 경기 외적으로 특별한 문제를 일으키지 않는 손흥민의 성실한 태도를 칭찬한 것으로 풀이된다.

올 시즌 손흥민은 리그에서 7골을 기록하며 득점 공동 1위를 달리는 등 맹활약 하고 있다. 특히 지난 5일 열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리그 경기에서는 부상에서 빠르게 복귀하며 2골 1도움을 기록, 팀의 6-1 승리를 이끌었다. 올 시즌 리그 득점왕까지 노려볼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이런 활약에 힘입어 토트넘도 손흥민과 재계약을 추진 중이다. 손흥민은 현재 토트넘과 2023년까지 계약을 맺고 있다.

이준희 기자 givenhappy@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네이버 채널 한겨레21 구독▶2005년 이전 <한겨레>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