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61796 1212020102563661796 02 0201001 6.2.0-RELEASE 121 TV조선 0 true true false false 1603622275000 1603624509000

[뉴스야?!] 대검 나이트클럽 개업했나?

글자크기

[앵커]
뉴스야 시작합니다. 정치부 서주민 기잡니다. 첫번째 물음표부터 볼까요?

[기자]
네, 첫번째 물음표는 '"대검 나이트클럽 개업했나?"'입니다.

[앵커]
대검 앞에 윤석열 검찰총장을 응원하는 화환이 많이 배달되고 있다면서요?

[기자]
추미애 장관과 윤석열 총장이 김봉현 전 회장의 옥중 입장문을 두고 정면 충돌한 다음날부터 놓이기 시작했는데 '윤석열이 반드시 이긴다', '우리의 희망', '힘내라 윤석열' 등의 응원 글이 적혀있습니다.

[앵커]
그런데 이걸 두고, 서울 동부지검의 진혜원 검사가 비꼬는 글을 올린 거죠?

[기자]
그렇습니다.
진 검사는 페이스북에 "서초동에 조직폭력배가 대검나이트클럽이라도 개업한 줄 알았다"며 조롱하는 글을 올렸습니다. 지금 보시는 게 한 폭력조직의 결혼식장 영상인데요. 붉은색 화환이 일렬로 길게 늘어서 있죠. 윤 총장에 대한 응원을 이같은 조폭 문화에 비유한 겁니다.

[앵커]
총장이 장관의 부하냐 아니냐 논쟁이 있긴 했었지만, 부하 검사가 검찰총장을 겨냥해 저렇게 비아냥 대는 글을 쓰는 건 좀 심각해 보이네요.

[기자]
네, 진 검사는 문재인 대통령을 '달님'으로 칭하거나 김정숙 여사의 자원봉사 사진을 올려놓고 진정성과 순수함을 느끼게 된다"고 하는 등 친 정부 성향을 노골적으로 드러냈던 검사입니다.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팔짱을 끼고 있는 사진을 올리며 피해자를 조롱했다는 논란이 불거진 적도 있죠. 2017년엔 피의자 사주를 풀이해주며 변호사와 안 맞는다고 해 견책처분을 받기도 했습니다. 그런데도 지난 8월, 검찰 중간간부 인사 때 대구지검 부부장 검사에서 서울동부지검 부부장 검사로 사실상 영전했습니다.

[앵커]
살아 있는 권력을 수사하면 예외 없이 좌천되고 대통령을 칭송하면 영전하고, 이런 세상이면 검사 본연의 일에 충실하는 게 정말 어렵겠지요. 윤 총장은 화환을 보면서 무슨 생각을 했을까요?

[앵커]
네, 그 질문이 지난 국감 때 나왔습니다. 퇴임 후 봉사하겠다고 해 화제가 됐던 답변도 사실, 화환 얘기를 하는 과정에서 나온 거였습니다.

김도읍 / 국민의힘 의원 (지난 22일)
"(화환이) 150개쯤 있다는데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윤석열 / 검찰총장 (지난 22일)
"그분들 제가 그 뜻을 생각해서 해야 될 일 열심히 하겠습니다"

[앵커]
윤 총장은 검사들이 권력 눈치보지 않고 범죄만 보고 수사할 수 있도록 임기 끝까지 방패막이가 돼 줘야겠어요. 물론 검찰권이 과도하게 행사되지 않도록 하는 검찰 개혁에도 동참해야겠죠. 첫번째 물음표, 정리해주시죠.

[기자]
네, 첫번째 물음표 '대검 나이트클럽 개업했나?"'의 느낌표는 "꽃에라도 흔들리지 마라!"로 하겠습니다.

[앵커]
꽃으로라도 때리지 말라는 말에서 따왔군요.

[기자]
네, 노골적 검찰 인사로 손발이 다 잘렸다고 했던 윤 총장이 길게 늘어선 화환들을 보면 아무래도 힘이 날 겁니다. 하지만 거기까지. 권력자의 눈치, 또 지지자의 눈치 둘 다 볼 필요없이 소신껏 수사해달라는 게 대다수 국민들의 바람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자칭 '식물총장', 윤 총장이 들었으면 하는 이 조언으로 첫번째 물음표 마무리하겠습니다.

故 노무현 / 前 대통령 (2003년 3월)
"인사권자에게 줄을 안 서는 검사의 기개를 전 검찰이 갖기를 바랍니다. 이런 저런 편파적인 인사를 한다고 할 지라도 굽히지 않는 기개를 가지고…"

[앵커]
편파적인 인사에도 굽히지 마라.. 네, 다음 물음표 뭔가요?

[기자]
네, 두번째 물음표는 "윤석열, 조용히 수사하랬더니"?로 하겠습니다.

[앵커]
로비 의혹을 받고 있는 강기정 전 정무수석 얼굴이네요. 청와대 수석이 검찰 수사에 대해 이래라 저래라 했다는 건가요?

[기자]
네, 김어준 씨 방송에 출연한 강 전 수석이 '왜 하필, 이 시점에 강기정이 등장했느냐'는 질문에 답하는 과정에서 나온 말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외국으로 출장 나가기만 하면 난리를 폈다"며 "윤석열 쪽을 향해 '수사 좀 할 건 하더라도 조용히 좀 하라"고 말했다는 겁니다.

[앵커]
조용히 수사하라고 했더니 검찰이 청와대 수석 서열 1위인 자신을 건드렸다는 건가요?

[기자]
그렇게 해석될 수도 있죠. 강 전 수석이 했다는 저 말, 조국 전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가 한창이던 지난해 9월에 했던 얘긴데 그때 저희도 보도를 해드린 바 있습니다.

TV조선 '뉴스9' 보도 (지난해 9월)
"수사를 하더라도 조용히 하라고 했는데 검찰이 말을 듣지 않는다고 했다는 겁니다"

[앵커]
아니, 그런데 본인 말대로 정무수석은 청와대 내부에서도 힘이 가장 강한 실세인데 검찰 수사에 저렇게 개입해도 되는 건가요?

[기자]
안 그래도 당시에도 논란이 됐었습니다.

나경원 / 당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지난해 9월)
"강기정 수석, 검찰이 말을 잘 안 듣는다고 했답니다. 검찰개혁이란 이름으로 포장된 검찰장악입니다."

논란이 커지자 강 전 수석은 페이스북에 올렸던 글과 당에서 쏟아진 다양한 발언을 그렇게 표현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또 검찰 관계자 중 직간접적으로 연락 받은 분이 있다면 손을 들라는 표현도 했습니다.

[앵커]
직접 검찰에 연락을 했던 건 아니라는 거군요?

[기자]
그렇습니다. 그런데도 강 전 수석이 이런 주장을 하는 근거, 바로 강기정 수석 잡아주면 보석으로 재판받게 해주겠다고 회유했다는 김봉현 전 회장의 옥중 입장문입니다. 그런데 최근 이와 배치되는 법정 증언이 나오면서 신뢰성이 흔들리고 있죠. 윤 총장도 김 전 회장의 주장을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윤석열 / 검찰총장 (지난 22일)
"터무니 없는 이야기입니다. 제가 라임 사건을 철저하게 수사하라고 2월에 검사를 더 추가 파견 하라고 했고…"

[앵커]
강 전 수석 사건을 맡고 있는 게 서울남부지검이죠?

[기자]
그렇습니다.

[앵커]
강 전 수석은 결백을 주장하고 있는데 어쨌든 수사 결과를 지켜봐야겠죠. 두번째 물음표 정리해 주십쇼.

[기자]
네, 두번째 물음표 "윤석열, 조용히 수사하랬더니"?의 느낌표는 "앙심 품은 검사, 손!"으로 하겠습니다. 앞서 말씀드렸던 강 전 수석의 해명을 인용해 봤습니다. 강 전 수석 해명대로라면 검찰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 앙심을 품고 보복 수사를 했다는 건데, 글쎄요, 있어서도 안되고 있을 수도 없는 일이라고 믿고 싶습니다.

[앵커]
물론입니다. 지금까지 서주민 기자였습니다.



서주민 기자(jms25@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