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61785 0522020102563661785 03 0305001 6.2.0-RELEASE 52 뉴스핌 63665584 false true false false 1603622874000 1603622979000

[이건희 별세] 노영민 실장, 빈소 방문…유족에게 문대통령 메시지 전달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김선엽 심지혜 기자 =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이 25일 오후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빈소를 방문해 고인을 추모하고 유족들을 위로했다.

노 실장은 이날 오후 7시 30분 경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과 함께 서울 강남구 일원동 서울삼성병원에 마련된 고인의 빈소를 찾았다.

노 실장은 문재인 대통령을 대신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유족을 위로하고 문 대통령의 메시지를 가족에게 구두로 전달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가운데)과 이호승 경제수석이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로 들어가고 있다. 2020.10.25 dlsgur9757@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고 이건희 회장 별세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메시지는 유족들에게 직접 전달될 것"이라며 "노 실장이 구두로 전달할 계획"이라고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고인과는 생전이 이렇다 할 인연이 없었다. 이 회장이 2014년 5월 급성 심근경색증으로 쓰러진 뒤 투병 중인 가운데 문 대통령이 2017년 5월 취임했기 때문에 만날 기회가 없었다.

다만, 문 대통령은 취임 이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10여차례 만남을 가졌다. 2018년에는 평양 남북정상회담에 동행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이 상주인 이 부회장에게 어떤 메시지를 전달했을지 주목된다.

노 실장과 이 수석은 이날 빈소에 7분 가량 머물다 떠났다.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이 두 사람을 배웅했다.

노 실장은 '대통령께서 어떤 메시지를 전했는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유족들에게 말씀 전했다"라고 짧게 답했다.

앞서 이 회장은 이날 오전 3시59분께 서울 일원동 서울삼성병원에서 별세했다. 향년 78세. 그는 지난 2014년 5월 급성심근경색증으로 서울 이태원동 자택에서 쓰러진 뒤 6년 간 서울 삼성병원에서 투병 생활을 했다.

sunup@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