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61541 0722020102563661541 03 0301001 6.2.0-RELEASE 72 JTBC 63665584 true true false false 1603620900000 1603620979000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6년 투병 끝에 별세…향년 78세

글자크기


[앵커]

이건희 삼성 회장의 부고 소식부터 전해드리겠습니다. 2대 회장으로 취임한 이건희 회장은 삼성을 비약적으로 성장시켰습니다. 1995년, 불량 애니콜 15만 대를 불태우는 '화형식'을 벌이며 '품질'을 강조하기 시작했고 이런 특유의 경영철학이 지금의 삼성을 만들었다는 평가를 받습니다. 하지만 그림자도 있었습니다. 이재용 부회장에게 경영권을 물려주기 위해 법을 어겼다는 의혹, 정치권과의 유착, 노조 없는 경영 등으로 '삼성 공화국'이라는 비판을 받았습니다. 오늘(25일) 이 빛과 그림자를 모두 안은 이건희 회장이 별세했습니다. 향년 78세입니다.

먼저 강현석 기자입니다.

[기자]

이건희 삼성 회장은 오늘 오전 삼성서울병원에서 숨을 거뒀습니다.

향년 78세입니다.

이 회장은 지난 2014년 5월 급성 심근경색으로 자택에서 쓰러졌습니다.

당시 심폐소생술과 삽관 시술을 받을 정도로 위중했지만 간신히 위기를 넘겼습니다.

한때 자가호흡까지 했지만 최근까지 의식은 명확히 돌아오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동안 삼성그룹 경영은 아들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통해 이뤄졌습니다.

부인 홍라희 여사와 이 부회장 등은 어제 이건희 회장이 위중하다는 소식을 듣고, 급히 병원을 찾아 고인의 임종을 지켜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확한 사인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빈소는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 지하 2층에 마련됐지만, 삼성은 고인과 유족의 뜻에 따라 별도의 조화나 조문을 받진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강현석 기자 , 이주원, 최무룡, 박수민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