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61374 0142020102563661374 01 0102001 6.2.0-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63665584 false true false false 1603619751000 1603621483000

文대통령, 이건희 회장 빈소에 조화...정치권 일제히 '애도'

글자크기
노영민 비서실장, 이호승 수석 조문 예정
국회의장, 국무총리, 여야 대표 '조화' 행렬
고인 '공과' 평가에 있어서는 입장차이도


파이낸셜뉴스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별세한 25일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박병석 국회의장이 보낸 조화가 들어가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0.25. photo@newsis.com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이건희 삼성 회장의 별세 소식에 정치권은 일제히 애도를 표했다.

25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빈소에 조화를 보내고, 노영민 비서실장과 이호승 경제수석이 직접 조문을 통해 고인을 애도한다는 계획이다. 청와대는 빈소가 마련되는대로 유족측과 협의를 통해 노 실장 등의 조문이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심을 모으고 있는 문 대통령의 메시지는 노 실장이 구두로 유족에게 직접 전달될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앞서 고 구본무 LG그룹 회장(2018년 5월), 고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2019년 12월), 고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2020년 1월) 등 재계 총수들의 별세 때도 조화를 보내고, 당시 청와대 정책실장을 통해 애도의 메시지를 전했다.

박병석 국회의장, 정세균 국무총리, 여야 대표 등도 조화를 보내고 추모 메시지를 통해 고인을 애도했다. 다만, 여야는 이 회장의 공과에 대해서는 미묘한 입장차이를 보였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님의 별세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면서 "신경영, 창조경영, 인재경영 등 고은 고비마다 혁신의 리더십으로 변화를 이끄셨다"고 했다. 또 "그 결과 삼성은 가전, 반도체, 휴대폰 등 세계적 기업으로 도약했다"고 적었다.

또 "'생각 좀 하며 세상을 보자' 같은 고인의 말씀은 활기 있고 창의적인 기업문화를 만들었다"며 "사회에도 성찰의 고민을 던져줬다"고 했다.

다만 이 회장이 재벌중심 경제구조를 강화한 점 등은 아쉽다는 반응도 보였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별도의 입장문을 통해 애도를 표했다.

주 원내대표는 '대한민국 경제의 거목, 이건희 회장님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입장문을 통해 "'가족 빼고 모두 바꾸자'는 파격의 메시지로 삼성을 세계1등 기업으로 이끈 혁신의 리더, 이건희 회장이 별세하셨다"며 "일생 분초를 다투며 살아왔을 고인의 진정한 안식을 기원하며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이어 "삼성과 함께 대한민국의 위상까지 세계 속에 우뚝세운 이건희 회장의 기업사를 후대가 기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고인의 선지적 감각 그리고 도전과 혁신정신은 우리 모두가 본받아야 한다"며 "대한민국 경제의 큰 별 이건희 회장님의 영면을 기원한다"고 애도했다.

안 대표는 또 "이건희 회장님은 불모지 대한민국에서 기업가정신으로 도전해 삼성전자라는 글로벌 리더기업을 우뚝 세워내셨다"며 "4차 산업혁명과 새로운 미래먹거리 창출을 위한 귀감으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김학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