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61102 0562020102563661102 08 0801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618200000 1603618302000

‘많이 본 뉴스’ 폐지한 네이버, 언론사별 랭킹 강화

글자크기

네이버 측 “지난해 4월 구독 중심 뉴스 서비스 개편 이후 뉴스 소비 방식 달라져”

세계일보

국내 인터넷 포털 1위 업체 네이버가 기존 ‘많이 본 뉴스’와 ‘댓글 많은 뉴스’ 등 전체 랭킹 서비스를 폐지하고, 언론사별 랭킹을 강화해 구독 중심의 뉴스 서비스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지난 22일 늦은 오후 “기존 랭킹 뉴스 서비스를 폐지하고 언론사별 랭킹 서비스를 강화한다”라는 공지를 띄웠다.

네이버 측은 앞으로 전체 뉴스 랭킹 대신 언론사별 많이 본 1위 기사를 노출하게 된다. 모바일 기사 본문 아래 영역에 붙었던 ‘언론사 전체 랭킹 뉴스’는 ‘함께 볼만한 뉴스’(추천)으로 대체한다.

이날 네이버는 “지난해 4월 뉴스 서비스를 개인 구독 기반의 자동 추천 모델로 전환하면서 이용자들 뉴스 소비 방식이 달라졌다”면서 “과거보다 다양한 기사가 소비되고 있고, 구독한 언론사별 랭킹에 관심이 커졌다”고 개편 이유를 설명했다.

당시 개편 이후 개별 이용자에게 전달되는 뉴스는 이전보다 100배 늘어났고, 페이지뷰(PV)가 10만회를 돌파하는 기사 수는 약 24% 감소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한편, 네이버는‘기자 구독’ 및 ‘연재 구독’ 섹션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두 부분의 노출 영역도 개선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네이버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