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61086 0362020102563661086 01 0103001 6.2.0-RELEASE 36 한국일보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603618200000 1603627942000

불붙은 '윤석열 대망론'... 견제하고 계산기 두드리고

글자크기
대선 1년 5개월 앞... 속내 다른 여야 모두 촉각
한국일보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언쟁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2일 국회 국정감사장에서 "퇴임 후 국민에게 봉사하겠다"고 한 윤석열 검찰총장 발언이 '윤석열 대망론'에 불을 붙였다. 차기 대선이 불과 1년 5개월 남았다는 점에서 속내는 다르지만, 여야 모두 촉각을 곤두세우기 시작한 것이다. 다만 여권은 윤 총장의 정치적 체급을 높여 줄 수 있다는 점에서, 야권은 그들에게 돌아올 정치적 득실 때문에 신중하게 접근하는 모습이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몸집 키워주기'라는 내부 우려에도 불구하고 윤석열 견제에 집중했다. 황운하 민주당 의원은 25일 “윤석열의 품위없는 카리스마는 일시적으로 정치적 반대자들에게 카타르시스를 선물하지만, 결국 공동체에 위험하고 국민여론의 분열을 만든다”며 “그의 교양 없음과 무대뽀(막무가내)는 선함과 진심으로 절대 바로잡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김두관 민주당 의원도 전날 "윤석열류의 정치검찰이 있는 한 우리 사회의 정의는 사전 속 죽은 단어일 뿐"이라며 "국민이 명령한 검찰개혁을 완수하고 윤 총장을 자리에서 물러나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검찰총장 역할에 초점을 맞췄지만, 윤 총장에 대한 리더십 자체를 회의적으로 평가하면서 '대망론'을 선제적으로 차단하려는 분위기가 감지됐다.
한국일보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항의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치적 득실 때문에 신중한 반응인 국민의힘에서도 '윤석열 대망론'을 숨기진 못했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전날 "법제사법위원회 국감은 '대권후보 윤석열의 등장'을 알리는 신호탄이었다"며 "확실한 여왕벌이 나타났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한 관계자는 이날 "새얼굴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누구도 부인할 수 없는 상황에서 윤 총장이 여권과 대립각을 세우는 게 나쁜 일은 아니다"면서 "다만 그의 임기가 내년 7월까지 남아 있는 만큼 최대한 조심스럽게 관계를 조율해 나가는 게 수순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윤 총장의 진의와 상관 없이 당분간 정치권에서는 '윤석열 대망론'이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일단 라임 ㆍ옵티머스 사태를 비롯한 정치권과 연결된 각종 검찰 수사와 연결해 윤 총장 입장에 대한 관심이 빗겨 나갈 수 없는데다, 그를 아군으로 생각하는 보수 진영에서 이를 대체할 만한 뚜렷한 대선주자가 아직 부상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박상병 정치평론가는 이날 "지난 대검찰청 국감 장면은, 진영 싸움으로 귀결되는 한국 정치구도에서 반(反) 문재인 진영의 핵심으로 윤 총장이 급부상한 순간이었다"면서 "윤 총장이 9개월 남은 임기를 다 채울 것이라고 한 만큼, 임기 후반의 문재인 대통령과 각을 세우면서 일정 수준의 지지율을 지속시켜 나갈 가능성이 크다"고 진단했다.

이혜미 기자 herstory@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