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61081 0362020102563661081 04 0402001 6.2.0-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618200000 1603618209000

빅토리아·레이... 한국서 뜬 中출신 아이돌 '항미원조' 찬양 논란

글자크기
'항미원조 70주년 기념' SNS에 잇단 게재
"국내 활동 제재 해달라" 국민청원도 등장
한국일보

국내에서 활동하다가 현재 중국 활동 중인 아이돌 가수 빅토리아(왼쪽)와 레이. HM·SM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일보

남성그룹 엑소 출신의 가수 레이는 23일 자신의 웨이보에서 항미원조를 기념하는 글을 올려 국내 팬들의 비판을 받았다. 레이 웨이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출신 아이돌 가수들이 '항미원조(한국전쟁의 중국식 표현ㆍ抗美援朝ㆍ미국에 맞서 북한을 도왔다는 의미)를 기념하는 글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잇따라 게재하면서 국내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이런 가운데 '역사왜곡에 동조하는 중국인 연예인들의 한국 활동 제재를 요청한다'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등장했다.

레이, 빅토리아, 주결경, 성소 등 중국에서 활동 중인 아이돌 가수들은 23일 각각 자신의 SNS 계정에 "항미원조 작전 70주년 위대한 승리를 기억하자"며 항미원조 70주년을 기리는 글을 게재했다. 이들 대부분은 한국에서 데뷔해 유명세를 얻은 후 중국으로 넘어가 새로운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이들은 항미원조 관련 현지 언론 매체의 기사나 관련 이미지 등을 올리고 "영웅은 영원히 잊히지 않는다"(레이) "역사를 기억하고, 평화를 귀하게 여기며, 영웅에 경의를 표한다"(빅토리아)는 등의 내용을 올렸다. '#지원군의 항미원조 출국 작전 70주년 기념'이라는 해시태그도 달았다.

최근 중국은 항미원조를 대대적으로 띄우면서 애국주의를 고조시키고 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은 23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1950년 한국전쟁 참전 70주년 기념식을 열고 "위대한 항미원조전쟁으로 제국주의 침략을 막아내고, 신중국과 인민들의 안전을 지키고, 한반도 정세를 안정시키고, 아시아와 세계평화를 유지했다"고 선전했다.

이에 더해 6·25전쟁 당시 금강산 금강천에서 벌어진 전투를 그린 영화 '금강천'이 23일 개봉 이후 이틀 만에 2억4,000만 위안(약 400억원) 수입을 벌어들이는 등 중국 내 문화계 전반에도 항미원조를 기념하는 분위기가 확산하고 있다.

"중국 출신 아이돌 가수들 선동…파렴치한 역사왜곡" 국내 비판

한국일보

2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서 한 청원자는 항미원조를 기념한 중국 출신 아이돌 가수들의 국내 활동을 제재해달라고 요청하고 나섰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이 미중 갈등 국면에서 애국심 고취 수단으로 항미원조를 활용하고, 국내에서 활동한 아이돌 가수들까지 이에 힘을 실으면서 국내 팬들은 불쾌감을 드러냈다. 24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게시판에는 '중국의 한국전쟁 역사왜곡 동조하는 중국인 연예인들의 한국 활동 제재를 요청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청원자는 "중국이 북한과 손을 잡고 남한을 공격했던 일을 모른척하고, 본인들이 남한을 공격했던 이유를 '미국의 제국주의에서 한국을 구하기 위해'라고 뻔뻔하게 우기고 있다"면서 "한국에서 데뷔해 세계적으로 인지도를 쌓은 중국인 연예인들이 웨이보에 관련 선동물을 올리며 중국인과 한국 역사에 대해 잘 모르는 전세계인들을 상대로 선동에 힘을 싣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글을 올린 연예인들의 파렴치한 중국의 역사왜곡에 동조한 뒤 뻔뻔하게 한국 활동을 할 수 없도록 퇴출이 힘들다면 한국 활동에 강력한 제재를 걸어주시길 바라다"고 촉구했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