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59465 0512020102563659465 01 0103001 6.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612755000 1603613417000

홍준표 "김종인, 나가버리면 그만…남은 사람만 혼란, 결단 필요"

글자크기

"죽도 밥도 아닌 중도 좌클릭…집토끼도 달아나 버리는 우 범해"

뉴스1

홍준표 무소속 의원. © News1 김기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25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말대로 그 분은 나가 버리면 그만이지만 남아 있는 사람들은 또 한번 시간에 쫓기는 혼란을 겪어야 한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무기력하게 끌려 다니지 말고 상황을 이끌고 창출하는 비상한 결단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홍 의원은 "야당의 시간인 국정감사가 종료 시점인데도 오늘 4개 여론조사 기관의 응답률 27.8% 무선전화 면접 조사에서 국민의힘은 21%로 곤두박질쳤다"고 지적했다.

여론조사 전문업체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가 지난 22일부터 24일까지 전국 만18세 이상 남녀 1003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이날 발표한 10월 4주차 정당지지도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은 35%, 국민의힘은 21%를 기록했다.

홍 의원은 "이건 탄핵대선 24%에도 못 미치는 절망적인 수치"라며 "이렇게 엉망인 여권의 대란에도 불구하고 국민은 야당을 대안정당으로 보지 않고 있다는 증거"라고 비판했다.

이어 "웰빙, 유사 진보정당, 2중대 정당으로 보고 있다는 증거라고 아니 할 수 없다"며 "중도를 향한 몸부림보다는 35대 30의 구도에서 아군 35%를 묶어 놓고 중도로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의원은 "죽도 밥도 아닌 중도 좌클릭과 무기력한 원내 투쟁으로 집토끼도 달아나 버리는 우(愚)를 범하고 있다"며 "비상한 결단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인용된 여론조사는 국내 통신 3사가 제공하는 휴대전화가상번호(100%)를 이용한 전화면접으로 이뤄졌다. 가중치산출 및 적용방법은 2020년 9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 통계 기준, 성·연령·지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응답률은 27.8%. 조사의 상세자료는 NBS 홈페이지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asd123@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