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58940 1242020102563658940 05 0507003 6.2.0-RELEASE 124 스포츠동아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610940000 1603611077000

[WS 4] 탬파베이 짜릿한 끝내기 승리… 승부는 원점으로

글자크기
[동아닷컴]
스포츠동아

탬파베이 레이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지난 3차전을 내주며 위기에 몰렸던 탬파베이 레이스가 기적과도 같은 역전승을 거두며 월드시리즈를 2승 2패 원점으로 돌렸다.

탬파베이는 25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에 위치한 글로브 라이프 필드서 열린 LA 다저스와의 2020 월드시리즈 4차전에서 8-7로 승리했다.

이로써 탬파베이는 시리즈를 2승 2패 원점으로 돌렸다. 반면 LA 다저스는 3승 1패로 앞서갈 수 있는 기회를 눈앞에서 놓쳤다.

경기 초반의 분위기는 LA 다저스에게 있었다. 1회 저스틴 터너, 3회 코리 시거의 홈런이 터지며 2-0으로 앞서 나갔다. 또 훌리오 유리아스는 호투했다.

이후 LA 다저스는 4회 랜디 아로자레나에게 1점 홈런을 내줬으나 5회 맥스 먼시의 적시타로 1점을 추가하며 점수 차를 유지했다.

또 5회 헌터 렌프로에게 1점 홈런을 내줬으나 6회 키케 에르난데스의 적시 2루타로 다시 1점을 추가해 4-2로 앞섰다. 점수 차를 유지한 것.

하지만 6회부터 경기가 요동쳤다. 탬파베이는 2-4로 뒤진 6회 1사 1-2루 상황에서 브랜든 로우가 바뀐 투수 페드로 바에즈에게 역전 3점포를 때렸다. 점수는 5-4.

탬파베이는 7회 작 피더슨에게 2타점 역전 적시타를 맞았으나 7회 곧바로 케빈 키어마이어가 동점을 만드는 1점 홈런을 때렸다. 7회까지 6-6.

끈질긴 모습을 보인 탬파베이는 8회 믿었던 닉 앤더슨이 2사 후 코리 시거에게 1타점 적시타를 내주며 그대로 패하는 듯 했다. LA 다저스의 7-6 리드.

양 팀의 치열한 공방전은 9회 탬파베이의 공격에서 끝이 났다. 탬파베이의 집중력과 LA 다저스 수비의 실책이 경기를 끝냈다.

탬파베이는 2사 주자 1-2루 상황에서 브렛 필립스가 우중간 방면 적시타를 때렸고, 이 사이 주자 두 명이 모두 홈을 밟았다. 탬파베이의 8-7 승리.

필립스의 안타 때 LA 다저스 크리스 테일러의 실책이 나왔고, 또 포수 윌 스미스가 기록되지 않은 실책을 범하며 1루 주자 아로자레나까지 득점했다.

결국 탬파베이의 집중력과 LA 다저스 수비가 만들어낸 끝내기. 필립스는 자신의 월드시리즈 첫 타석에서 끝내기 안타를 때려 영웅이 됐다.

탬파베이는 무려 7명의 투수를 투입한 총력전에서 기쁜 승리를 맛봤다. 마지막 투수로 나서 1 1/3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은 존 커티스가 승리를 안았다.

반면 LA 다저스에서는 6회 로우에게 역전포를 맞은 바에즈와 끝내기 안타를 허용한 캔리 젠슨이 블론세이브를 기록했고, 잰슨은 패전까지 안았다.

탬파베이의 최지만은 대타로 나서 볼넷 2개와 1득점으로 제 몫을 다했다. 단 6차전에도 선발 출전하지 않을 전망이다.

이제 양 팀은 26일 월드시리즈 5차전을 가진다. LA 다저스는 클레이튼 커쇼, 탬파베이는 타일러 글래스노를 선발 투수로 내세운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 Copyrights ⓒ 스포츠동아(http://sports.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