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58759 1192020102563658759 03 0301001 6.2.0-RELEASE 119 연합뉴스TV 63665584 true true false false 1603610382000 1603610386000

[뉴스초점] 이건희 삼성회장, 78세로 별세…"세계 일류 도전"

글자크기
[뉴스초점] 이건희 삼성회장, 78세로 별세…"세계 일류 도전"

<출연 : 배삼진 연합뉴스TV 경제부 기자>

[앵커]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78세의 일기로 별세했습니다. 6년 반 동안 긴 투병 기간을 거쳤는데요. 취재기자와 자세한 얘기 나눠보겠습니다. 배삼진 기자.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사망 소식이 갑자기 전해졌는데요. 투병 기간이 상당히 길었어요. 일단 장례절차가 어떻게 진행되는지 궁금한데요.

[기자]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올해 나이가 78세입니다. 2012년 병세가 악화됐고, 2014년 5월 심근경색으로 쓰러져 6년 반 가까이 투병했습니다. 삼성 측에 따르면 이 기간 이 회장은 자가 호흡 상태에서 치료가 진행 중이었는데요. 정확한 사망 경위에 대해서는 소식이 전해지지 않고 있지만, 연명치료를 진행할 수 없을 정도로 상태가 급격히 악화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빈소는 서울 일원동 삼성서울병원에 마련된 상태인데요. 고인과 유족 뜻에 따라 장례는 간소화해 가족장으로 치를 예정인데요. 재계 일각에서 보내고 있는 화환도 모두 돌려보내고 있다고 전해졌습니다. 사흘장이 진행되면서 수요일에 발인이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이건희 회장이 그야말로 삼성을 지금의 IT 글로벌 초일류 기업으로 키워놨는데요.

[기자]

이건희 회장은 1978년 삼성물산 부회장으로 취임하면서 경영수업이 시작됐습니다. 그룹을 이끈 건 선친인 이병철 회장이 별세한 1987년 이후인데요. 1993년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삼성 임원들을 소집해 신경영선언을 통해 초일류 기업 삼성의 기틀을 닦았다는 평가입니다. 이때 가장 유명한 말이 마누라와 자식을 빼고 다 바꾸라며 제2 창업을 선언한 것인데요. 이건희 회장 취임한 1987년 9천억이던 시가총액은 2014년 318조7천억원을 기록해 340배로 늘었고, 매출은 9조9천억원에서 338조6천억원으로 34배로 커졌습니다. 자산은 8조원에서 575조로 70배로 늘었습니다. 임직원 수는 10만여명에서 42만명으로, 수출 규모는 63억달러에서 1,567억달러로 25배로 늘었습니다. 삼성전자가 우리나라에서 차지하는 수출 비중은 13%에서 28%로 4분의 1이 넘습니다. 브랜드 가치는 세계 100기업 가운데 6위로 올라섰습니다.

[앵커]

이건희 회장 취임 이후 반도체 분야의 경우 세계 1위를 기록하고 있지 않나요. 앞으로 AI와 4차 산업혁명이 도래하면서 더 빛을 발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기자]

현재 삼성전자는 2분기 기준 세계 D램 시장 점유율은 42%, 낸드플래시 분야는 33.0%로 1위입니다. 2위 사와의 격차가 10%포인트 이상 앞서고 있으니까 거의 독보적인 상황입니다. 2017년과 2018년에는 전 세계 반도체 시장의 제왕 자리에 있었던 인텔을 제치고 반도체 매출 1위를 기록하기도 했습니다. 이 회장은 이병철 회장이 1974년 한국반도체 인수 결정을 직접 설득한 것으로 알려졌고, 본인이 50%의 지분을 직접 인수하기도 했습니다. 1970년대에는 미국 실리콘밸리를 50여차례 오가며 반도체 기술 습득을 위해 직접 노력했고, 일본 도시바와 NEC 등 일본 반도체 기업 관계자들을 만나 삼성의 반도체를 키우기데 매진했습니다. 그리고 취임 후 1년만인 1988년 처음으로 반도체 사업 흑자를 내며 반도체는 이건희 사업이라는 상징성이 더해졌습니다.

[앵커]

이건희 회장 일화와 유명한 것이 1995년 애니콜 화형식이 있잖아요. 삼성전자의 품질경영을 선언한 사례였는데요.

[기자]

그렇습니다. 1995년 애니콜 휴대폰에서 불량률이 10%를 넘자 이 회장의 지시로 임직원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애니콜 15만대를 불태웠습니다. 삼성 특검 이후 경영에서 물러나 있었던 2009년에는 지펠 냉장고 폭발사고가 있었는데요. 당시에도 냉장고 21만대를 모두 리콜하라고 지시한 사건이 있었죠. 품질경영이 기업생존에 얼마큼 중요한지 일깨워주는 사건이 됐습니다. 2017년 갤럭시 노트7 배터리 화재 사건이 났을 때 전량 수거하고 삼성전자가 보상했던 것도 역시 이런 품질 책임경영의 연장 선상으로 볼 수 있습니다.

[앵커]

이건희 회장의 어록도 경영권에 적지 않은 메시지를 주고 있는데요.

[기자]

예, 1987년 취임사에서는 90년대까지는 삼성을 세계적인 초일류기업으로 성장시킬 것이라고 했고요. 1993년 신경영선언 때 마누라와 자식을 빼고 다 바꾸라는 얘기는 다 알려져 있죠. 당시 2등은 아무도 기억해주지 않는다고 말했죠. 또 당시에 출근부를 찍지 마라, 출근하기 싫으면 하지 말라. 또 과장과 부장은 5시에 퇴근하라고 해 .7·4제를 실시하기도 했습니다. 당시 이 회장이 사장단과 800시간 넘게 토론을 했는데 삼성전자는 이 회장의 발언 33개를 지행 33훈으로 정리해 지표로 삼았습니다. 2003년에는 인재경영을 강조하면서 천재 한 사람이 10만명을 먹여 살린다고 말했고, 2010년에는 삼성전자의 앞날을 예측할 수 없다. 10년 이내에 삼성전자를 대표하는 대부분의 제품이 사라진다며 긴장감을 불어넣었습니다. 2013년 10월 신경영 20주년에서는 자만하지 말고 위기의식으로 재무장하자고 강조했습니다.

[앵커]

갑자기 이 회장이 타계하면서 앞으로 경영 승계 어떻게 진행될지도 관심입니다.

[기자]

예, 이 회장 별세로 이재용 시대가 본격 대두됐습니다. 앞으로 회장 승격 절차가 본격적으로 진행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이 부회장은 지난해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동일인으로 지정됐습니다. 삼성그룹의 총수라는 얘기입니다. 올해 4월에는 이 부회장이 직접 뉴삼성이라는 비전도 제시하기도 했는데요. 이 부회장은 2012년 이 회장의 병세가 짙어진 이후 부회장에 올랐습니다. 창립 이래 최대 실적의 공을 인정받아 연말 정기인사를 통해서였는데요. 2016년에는 오너일가의 책임경영 강조를 위해 등기이사로 등재했습니다. 재계에서는 40·50 젊은 총수들이 전면에 나가 있는데, 이 부회장만 부회장 직책이죠. 일각에서는 이 회장 투병 기간 6년간 성과와 상징성을 고려할 때 굳이 회장 타이틀에 연연해하지 않을 것이란 시각도 있습니다. 다만 삼성경영권 불법 승계 의혹과 국정농단 사건에 연루돼 있어 재판을 받고 있는 점이 부담입니다. 이 때문에 2016년 11월 이후 10차례 소환돼 조사를 직접 받기도 했습니다.

[앵커]

지배구조 개편도 역시 관심 사항이죠. 상속세만 10조가 넘을 것이란 전망도 있는데요.

[기자]

이 회장이 보유한 주식평가액은 18조2천억원입니다. 올해 6월 말 기준으로 삼성전자와 삼성전자 우선주, 삼성SDS, 삼성물산 등 4개 회사의 최대 주주이거나 최대주주의 특수관계인입니다. 이들 4개 계열사의 지분 상속에 대한 상속세는 최대주주 할증까지 적용되면 10조6천억원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 부회장 등 총수 일가가 천문학적 세금을 부담하고 이 회장의 지분을 상속할지 결정해야 합니다. 세금은 분할납부 방식이 유력해 보입니다. 일각에서는 삼성 총수 일가가 이 부회장 지분 중 상당 부분을 사회 공헌 차원에서 환원할 수 있다는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지배구조 개편도 관심인데요. 이 부회장은 지난 5월 경영권 승계 의혹과 노조 문제 등에 대한 대국민 사과에서 "경영권 승계 문제로 더 이상 논란이 생기지 않도록 할 것"이라며 "아이들에게 회사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을 생각"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현재 여당이 추진하는 보험업법에 따르면 삼성생명과 삼성화재는 보유한 삼성전자 지분을 총자산의 3% 외에는 모두 매각해야 하는데요. 이 때문에 개편 작업에 시간이 걸릴 수도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