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58662 0032020102563658662 01 0101001 6.2.0-RELEASE 3 연합뉴스 63665584 true true true false 1603610105000 1603612513000

[이건희 별세] "정치 4류" 발언에 YS 발끈…DJ 땐 자동차 포기

글자크기

역대 정권과 '애증의 세월'…이명박과 '다스'로 얽혀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김동호 기자 = 25일 별세한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은 국내 최대 재벌그룹의 수장으로서 역대 정권과 얽히고설킨 인연을 맺어왔다.

1978년부터 후계자 수업을 거쳐 1987년 삼성그룹 회장에 취임한 이 회장은 2014년 5월 급성 심근경색증으로 쓰러질 때까지 전두환 전 대통령부터 노태우·김영삼·김대중·노무현·박근혜 전 대통령까지 6명의 대통령을 경험했다.

정권과 표면적으로 증폭된 갈등이나 인연은 크게 뚜렷하지는 않은 편이다.

다만 대통령들은 경제인들과 함께하는 각종 행사 때마다 재계의 대표 격인 이 회장을 옆자리에 앉히며 각별하게 관리하고자 했지만, 시대에 따라서 관계가 틀어지기도 했다.

그는 1996년 노태우 비자금 사건에 연루돼 노 전 대통령에게 100억원을 전달한 혐의로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그는 당시 "(박정희) 3공화국 때부터 피해를 제일 많이 본 것이 삼성"이라며 불만을 드러냈다.

이 회장은 "3공 때는 청와대에서 전화하면 돈 달라는 거고 5공(전두환) 때는 영수증을 줬다. 6공(노태우) 때는 '이심전심'으로 했다"고 진술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김영삼 전 대통령과 이건희 회장
(서울=연합뉴스) 한국 재계를 대표하는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25일 서울 일원동 삼성서울병원에서 별세했다. 향년 78세. 2014년 5월 급성심근경색증으로 서울 이태원동 자택에서 쓰러진 뒤 6년 만이다. 유족으로는 부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 관장, 아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사위 김재열 삼성경제연구소 사장이 있다. 사진은 1994년 1월 21일 청와대에서 김영삼 전 대통령과 악수하는 이건희 회장. 2020.10.25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이 회장과 애증의 관계를 맺은 이로는 단연 김영삼(YS) 전 대통령이 꼽힌다.

문민정부 당시 '신경영'을 기치로 "마누라와 자식 빼고 다 바꿔야 한다"며 전면적인 그룹 체질 개선을 추진하던 이 회장은 공식 석상에서 돌연 '폭탄 발언'을 했다.

1995년 중국 베이징 방문 때 현지 특파원단 간담회에서 삼성자동차 사업과 관련한 기업 규제를 비판하며 "우리나라의 정치력은 4류, 행정력은 3류, 기업능력은 2류"라고 일갈했다가, 정권 실세들과 관료들의 불쾌감을 산 것이다.

며칠 뒤 YS는 청와대 간담회에서 해당 발언을 놓고 "이건희씨에 대해서는 관심이 없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고, 이듬해 터진 노태우 비자금 사건으로 검찰 수사와 재판을 받는 등 YS 임기말 곤욕을 치러야 했다.

연합뉴스

김대중 전 대통령과 이건희 회장
(서울=연합뉴스) 한국 재계를 대표하는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25일 서울 일원동 삼성서울병원에서 별세했다. 향년 78세. 2014년 5월 급성심근경색증으로 서울 이태원동 자택에서 쓰러진 뒤 6년 만이다. 유족으로는 부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 관장, 아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사위 김재열 삼성경제연구소 사장이 있다. 2001년 5월 12일 청와대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과 악수하는 이건희 회장. 2020.10.25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김대중(DJ) 정권과도 미묘한 관계를 유지했다.

외환위기 속에서 출범한 DJ 정권의 재계 구조조정, 이른바 '빅딜' 작업은 이 회장의 숙원이었던 세계일류 자동차메이커의 꿈을 무산시켰다

당시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내며 구조조정 과정에 깊이 관여했던 장성민 전 의원은 연합뉴스 통화에서 "당시 이 회장이 삼성자동차 사업을 지키려는 의지가 컸으나, 업종 전문화를 이뤄야 한다는 김 전 대통령 뜻에 따라 매각을 결심했다"고 회고했다.

이 회장은 수차례 청와대에서 DJ를 독대하는 등 대체로 긴밀한 협조 관계를 유지했지만, 2000년 평양 남북정상회담 당시 재계의 방북 수행단에 이름을 올리지 않아 다양한 해석을 낳기도 했다.

연합뉴스

노무현 전 대통령과 이건희 회장
(서울=연합뉴스) 한국 재계를 대표하는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25일 서울 일원동 삼성서울병원에서 별세했다. 향년 78세. 2014년 5월 급성심근경색증으로 서울 이태원동 자택에서 쓰러진 뒤 6년 만이다. 유족으로는 부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 관장, 아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사위 김재열 삼성경제연구소 사장이 있다. 2006년 12월 28일 청와대에서 열린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성과 보고회에서 환담장으로 향하는 노무현 전 대통령과 이건희 회장. 2020.10.25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노무현 정권에서는 출범 초 반(反)기업적 정책이 추진될 것이라는 시각이 많았다.

하지만 취임 2개월만인 2003년 4월 노 전 대통령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이던 이 회장을 만나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를 지원하겠다"고 약속했고, 곳곳에 친(親)삼성 인사를 중용하는 등 밀접한 관계가 정권 내내 이어졌다.

노 전 대통령의 부산상고 1년 선배인 이학수 당시 삼성그룹 구조조정 본부장의 역할이 부각된 시절이었다. 노 전 대통령의 방미 경제인사절단에 이 회장과 이 본부장이 동행한 적도 있다.

연합뉴스

이건희 삼성 회장 별세
(서울=연합뉴스) 한국 재계를 대표하는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25일 서울 일원동 삼성서울병원에서 별세했다. 향년 78세. 2014년 5월 급성심근경색증으로 서울 이태원동 자택에서 쓰러진 뒤 6년 만이다. 유족으로는 부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 관장, 아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사위 김재열 삼성경제연구소 사장이 있다. 2011년 7월 7일 남아공 더반에서 평창 동계올림픽 확정 후 이건희 IOC 위원과 이명박 전 대통령이 인사하고 있다. 2020.10.25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기업인 출신인 이명박(MB) 전 대통령은 2007년 대통령 당선인 신분으로 이 회장 등 재계 총수들을 만난 자리에서 "비즈니스 프렌들리(business-friendly·친기업적) 정부를 만들겠다"고 공언했다.

이 전 대통령은 비자금 사건으로 특검에 기소된 이 회장을 2009년 12월 단독 특별사면했는데, 평창올림픽 유치에 역할을 해야 한다는 이유였다. 이 회장은 2011년 MB정부 경제정책에 대해 "흡족하다기보다는 낙제는 아닌 것 같다"고 평가한 적도 있다.

하지만 특사 이면에 이 전 대통령 측 '다스 소송' 비용을 삼성이 대납한 사실이 드러났고, 2018년 이 전 대통령 구속으로 이어지기도 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취임 직후인 2013년 5월 방미 때 이 회장과 동행했으나 이 회장이 2014년 5월 심근경색으로 쓰러지면서 교류가 이어지지 못했다.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