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57620 0512020102563657620 01 0103001 6.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607066000 1603698056000

박스권 지지율 비대위 끝내자…잡음 계속되는 김종인체제

글자크기

"보선 앞두고 전대 불가능…김종인 비대위 해온 기조대로 가야"

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News1 성동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체제에 대해 당 안팎에서 잡음이 계속되고 있다. 지지율 정체를 겪는 상황에서 비대위가 흔들리는 모습을 보이는 것은 총선 이후 진행중인 당 쇄신작업에 위기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국민의힘은 김종인 비대위 출범 이후 '변화'를 전면에 내세워 이미지 변신에 힘써왔다. 출범 초기에는 상승세를 보였지만 최근 여론조사에서는 20~30%대 박스권에 갇혀 있다.

부동산 정책,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 라임·옵티머스 사건 등 여권에서 악재가 연이어 불거지는 상황에서 제1야당으로서 존재감을 살리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김종인 위원장이 "절체절명의 상황을 인식하길 바란다"며 단일대오를 강조했지만 최근 들어 당 안팎에서 비대위를 향한 비토가 연이어 나오고 있다.

당내 최다선(5선)인 조경태 의원은 "현재의 비대위는 더이상 대안세력, 대안정당으로 기대할 수 없다. 비대위를 여기서 끝내자"며 조기 전당대회를 주장했다.

대권주자인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자신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 의원, 홍준표 의원, 원희룡 제주지사가 참여하는 국가정상화 비상연대(가칭)를 제안했다. 여당과 달리 뚜렷하게 존재감을 보이는 대선주자가 없는 상황을 타개하고, 한목소리를 내자는 취지에서 제안됐다.

오 전 시장은 김 위원장에 대해 "상위하달식, 톱다운(하향식) 방식의 변화를 만들고 있다. 중도·외연확장에 대해서는 100% 동의하는데 치열하게 노선투쟁, 논쟁을 거쳐 설정됐다면 국민을 감동시키는데 도움이 되지 않았을까 하는 점에서 아쉽다"며 "본인이 이끌어가면서 분위기를 중도확장으로 가는 모습은 결과적으로는 당에 도움이 되는 모습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비대위를 향한 오 전 시장의 아쉬움과 함께 비상연대가 당내가 아니라 당 외부에서 대권주자 5인이 모이는 회의체인 만큼 비대위와 다른 목소리를 낼 경우 기싸움으로 번질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원 지사는 "지금은 비대위에 힘을 실어줄 때"라고 사실상 거절 의사를 밝혔다.

당 밖에서는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민주당이 김대중·노무현의 실정에 사과한 적이 있느냐"라며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에 대한 김 위원장의 사과 계획에 반발했다. 국민의힘에 대해서는 "역사상 최약체 야당"이라고 날을 세웠다.

김 위원장이 중도로의 외연확장에 공을 들이고 있지만 선거가 없는 기간에 유일한 평가가 지지율이다보니 가시적 성과가 없는 상태다. 당내 일각의 비판에 대해 김 위원장은 지난 21일 "명확하게 (과거를) 청산해야 한다는 점에 대해서는 조금도 (생각의)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이 사과할 경우, 당내 남아있는 친박계 의원들의 반발이 나올 수도 있다는 의견이 나온다.

부산시장 후보와 관련한 일부 중진의원들의 불만뿐만 아니라 복당문제 등도 다시 불거지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전직 대통령의 과오에 대한 사과 문제와 같이 이념적 문제로 비대위를 향한 공격이 커질수록 국민의힘이 '과거'에서 벗어나지 못했다는 비판에 직면할 가능성이 크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김 위원장이 지금까지 전체적으로 당을 잘 추슬러왔고 당의 새로운 가치나 이념을 정립하는 노력한 점에 대해서는 평가받아야 한다"며 "현실적으로 우리가 재보궐 선거 전에 비대위를 허물고 조기 전당대회를 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다만 우리가 차·포 떼고 할 상황은 아니지 않나. 복당문제는 빠르게 해결할 필요는 있다"며 "(김 위원장이) 또 서울시장 후보군이나 대선주자들이 활동할 수 있는 정치의 장을 만들어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또다른 관계자는 "두 배 이상으로 벌어졌던 지지율이 지금은 따라오지 않나"며 "다른 목소리가 나와도 용인하고 나아가야 한다. 모두를 안고 가는 것이 국민정당 아니겠나. 반대하는 사람도 있지만 지금까지 잘 유지되고 있다고 생각한다. 지금까지 (비대위가) 해오던 기조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asd123@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