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56879 1102020102563656879 08 0803001 6.2.0-RELEASE 110 조선비즈 63665584 false true true false 1603604696000 1603610337000

[이건희 별세] 반도체부터 OLED, 바이오까지… 삼성 미래 먹거리 발굴

글자크기
이건희 회장이 밀어붙인 반도체사업, 30년 가까이 삼성 최대 수익원으로
10년 전 씨 뿌린 바이오 사업, 결실… "다시 시작해야 한다" 위기론 통했다

글로벌 D램 시장 점유율 43.5%, 낸드플래시 점유율 31.4%(트렌드포스 기준 2분기). 스마트폰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점유율 72.7%(옴디아 기준 2분기).

삼성전자(005930)가 2분기 기준 글로벌 업계 1위로 추격자들 대비 초격차를 유지하고 있는 반도체, 디스플레이 분야다. 이 같은 핵심 사업에 힘입어 이건희 회장이 1987년 취임했을 당시 10조원이었던 삼성전자 매출액은 지난해 230조4000억원, 영업이익만 27조7700억원으로 ‘퀀텀 점프’ 했다. 이 중 반도체에서만 벌어들인 영업이익이 전체 절반쯤 되는 14조원가량이다.

조선비즈

2004년 삼성 반도체 30년을 맞아 기념서명을 하는 이건희 회장.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 반도체 신화는 1974년 국내 최초 반도체 원판 가공회사였던 한국반도체를 인수하면서 시작된다. 이병철 선대회장은 반도체사업에 대해 확신이 없었지만, 당시 동양방송 이사였던 이건희 회장이 인수를 밀어붙였다. 반도체 산업이 한국인의 문화적 특성에 부합하며, 한국과 세계경제 미래에 필수적인 산업이라 판단한 것이다. 그는 사재 출연까지 결심할 정도로 의욕적이었다.

고(故) 이길현 전 신라호텔 사장은 ‘삼성 60년사’에서 이렇게 회고했다. "당시 이건희 이사는 이미 반도체 공부에 깊숙이 들어가 있었다. 마쓰시타, 도시바, NEC 등 일본 전자회사 기술자들을 자주 만났고, 단독 세계여행을 통해 반도체 관련 인사들을 만나며 자료를 모았다."

볼모지나 다름 없던 환경에서 삼성전자는 끊임 없는 기술개발, 과감한 투자로 1984년 반도체 사업 진출 10년 만에 64메가 D램을 개발하고, 1992년 이후 현재까지 D램 세계시장 점유율 1위를 지속하고 있다. ‘기술에 의해 풍요로운 디지털 사회를 실현할 수 있다’는 이 회장의 믿음이 세계 최초 4기가 D램 개발(2001년), 세계 최초 64Gb 낸드 플래시 개발(2007년), 세계 최초 30나노급 4기가 D램 개발·양산(2010년), 세계 최초 20나노급 4기가 D램 양산(2012년) 등으로 연결된 결과였다.

2010년대 초반 애플 아이폰이 연 ‘스마트폰 시대’가 본격화하자 당시 후발주자였던 삼성전자는 차별화 일환으로 스마트폰 OLED에 공격적으로 투자했다. 삼성전자 고위 관계자는 "2010년 경영에 복귀한 이건희 회장이 OLED 투자를 직접 챙겼던 것이 지금까지 10년 가까이 시장에서 삼성이 독보적 1등을 하고 있는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이건희 부회장은 2005년 들어 ‘창조 경영’을 내세우면서 미래 먹거리 발굴에 매진했다. 삼성그룹의 신수종사업 태스크포스(TF)를 구성, 바이오, 나노, 로봇 같은 신사업을 발굴하는 데 역량을 집중한 것이다.

조선비즈

2010년 미국에서 열린 세계 최대 IT·가전전시회를 방문한 이건희 회장이 3D(3차원) 안경을 끼고 있는 모습. /삼성전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10년 삼성은 5대 신수종 사업 중 하나로 ‘바이오’를 꼽으면서 2020년까지 2조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이건희 회장의 결단이었다. 이듬해 2월 삼성은 CMO(위탁생산)와 바이오시밀러(바이오 의약품 복제약)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조기 사업화가 가능한 분야부터 먼저 키운다는 전략적 선택이었다.

업계 관계자는 "글로벌 거대제약사와 기술 수준 격차가 크고 위험 부담이 큰 신약 개발보다는 CMO와 바이오시밀러를 키운다는 전략이 현재로써는 적중했다"고 했다.

10년이 지난 현재 삼성의 바이오 사업은 본궤도에 올랐다는 평을 받는다. CMO 사업을 하는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는 올해 ‘매출 1조 클럽’ 가입이 확실시된다. 올해 수주액만 1조8127억원이다(9월 말 현재). 지난해 전체 수주액(3084억원)의 6배에 가까운 액수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1~3분기 누적 매출은 7895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연간 매출(7016억원)을 넘어섰다. 누적 영업이익은 2002억원으로 지난해 전체 이익(917억원)의 두 배를 초과 달성했다.

바이오시밀러를 개발하는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지난해 매출은 전년 대비 두 배 넘게 증가한 7659억원, 영업이익은 1228억원으로 창립 8년 만에 처음 흑자 전환했다.

"지금이 진짜 위기다. 글로벌 일류기업들이 무너지고 있다. 삼성도 언제 어떻게 될 지 모른다. 앞으로 10년 내에 삼성을 대표하는 사업과 제품은 대부분 사라질 것이다. 다시 시작해야 된다. 머뭇거릴 시간이 없다. 앞만 보고 가자."

2010년 반도체, 스마트폰, 가전이라는 핵심 사업이 있었는데도 바이오 등 미래 먹거리에 씨 부린 이 회장의 결실이 싹을 트고 있는 것이다.

장우정 기자(woo@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