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56243 0562020102563656243 04 0401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602793000 1603602809000

“이건희 마지막 순간 곁엔 이재용이…” 외신 긴급 타전

글자크기

”삼성을 글로벌 거인 성장시켜” “삼성의 ‘큰 사상가’” 평가

‘두 차례 기소 후 사면’ 소개하며 한국 재벌기업 꼬집기도

세계일보

뉴욕타임스가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별세 소식을 긴급뉴스로 전했다. 뉴욕타임스 캡처


25일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별세 소식을 외신도 긴급뉴스로 타전하며 높은 관심을 드러냈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이날 오전 “삼성전자를 스마트폰, TV, 컴퓨터칩 글로벌 거인으로 성장시킨 이건희 회장이 25일 서울에서 향년 78세로 숨졌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삼성은 이 회장의 별세 소식을 전하면서도 정확한 사망 원인은 밝히지 않았다”며 “다만 이 회장은 지난 2014년 심근경색으로 병석에 누웠다”고 전했다.

NYT는 이 회장이 성장시킨 삼성전자에 대해 “오늘날 한국 경제의 주춧돌이며 전 세계에서 연구 개발 투자지출이 가장 큰 기업 중 하나”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이어 “그의 재임 동안 점차 다른 전문 경영인들이 그룹에서 더 큰 책임을 지게 됐지만, 이 회장은 삼성의 ‘큰 사상가’(big thinker)로 남아 거시전략 방향을 제시했다”고 평가했다.

다만 신문은 이 회장은 두 차례 기소됐다고 사면된 점을 언급하며 한국 재벌기업의 어두운 면을 짚기도 했다. NYT는 “그의 재임은 한국에서 ‘재벌’로 불리는 가족 소유 거대기업들이 자신들의 영향력을 유지하는, 때때로 미심쩍은(dubious) 방식들을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로이터통신은 “삼성 측에 따르면 이 회장의 마지막 순간 곁에는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한 가족들이 함께했다”고 보도했다. 아울러 ‘마누라와 자식 빼고 다 바꾸라’는 이 회장의 어록을 소개하며 “그는 일본 소니 등 라이벌에 도전하기 위해 혁신을 촉진하려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AP통신은 이 회장에 대해 “소규모 TV 제조사를 글로벌 가전제품 거인으로 변화시켰다”며 “이 회장이 리더십을 발휘한 약 30년간 삼성전자는 글로벌 브랜드로 부상했으며 전 세계 최대의 스마트폰, TV, 메모리칩 제조사가 됐다”고 평가했다.

세계일보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25일 향년 78세 일기로 별세했다. 사진은 2011년 선진제품 비교전시회 참관 당시 모습. 삼성전자 제공


프랑스 AFP통신은 “이 회장은 삼성전자를 글로벌 테크 거인으로 변모시켰다”고 소개했다. 이 회장이 키운 삼성에 대해서는 “한국에서 가장 큰 가족 소유 대기업, 혹은 재벌”이라고 설명했다. 또 통신은 이 회장이 2014년 급성심근경색으로 장기 투병을 해왔다고 전하며 “은둔형 생활방식으로 유명한 이 회장의 구체적인 상태에 관해 공개된 바 없어 그의 마지막 날들 역시 미스터리에 쌓여 있었다”고 보도했다.

이밖에도 중국 환구망, 일본 교도통신 등 아시아 언론들도 이 회장의 별세 소식을 긴급 보도했다.

이 회장은 삼성그룹 창업주인 이병철 회장이 별세한 이후 1987년 11월11일 삼성 회장에 취임하며 ‘2세 경영’을 시작했다. 이 회장이 경영을 맡은 27년간 삼성은 매출은 40배, 시가총액은 300배 이상 커지는 등 글로벌기업으로 성장했다. 이 회장이 이끈 삼성은 1993년 메모리 반도체 사업을 세계 1위(D램 부문)에 올라선 데 이어 스마트폰, TV 등 다른 분야도 세계 1위로 발돋움하는 기틀을 마련했다.

한편 1942년생인 이 회장은 2014년 5월 급성심근경색으로 자택에서 쓰러져 입원한 이후 6년5개월 동안 투병을 이어오다 이날 오전 서울 일원동 서울삼성병원에서 별세했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