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52565 0432020102563652565 04 0401001 6.2.0-RELEASE 43 SBS 62258191 false true true false 1603590516000 1603590606000

미 대선 D-10…"바이든 우울증 선택할 거냐" vs "트럼프 탓 암흑 겨울"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는 11월 3일 대선을 꼭 열흘 앞두고 경합 주를 집중공략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하루에 4개 주에서 선거운동을 펼치며 막판 뒤집기를 위한 강행군에 나섰고, 바이든 후보도 경합 주를 찾아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24일 플로리다주에서 사전 현장투표를 한 뒤 노스캐롤라이나, 오하이오, 위스콘신에서 3번의 유세를 벌이고 워싱턴DC 백악관으로 복귀하는 빡빡한 일정표를 짰습니다.

플로리다, 노스캐롤라이나, 위스콘신은 대선 승부처인 6개 경합주에 속하는 곳이고, 오하이오는 바이든 후보가 추격하며 경합이 벌어지는 지역으로 분류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유세에서 "이번 선거는 트럼프의 '슈퍼 회복'과 바이든의 '우울증' 사이의 선택"이라고 말했습니다.

자신을 코로나19 대유행 극복과 경기회복을 이끌 적임자라고 내세우며, 바이든 후보는 이를 저해하는 비관론자라는 식으로 몰아붙인 것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 후보의 아들 헌터 바이든이 우크라이나의 에너지 회사 임원으로 채용돼 부정한 돈을 받았다는 의혹을 재차 제기하며 도덕성 공격에도 나섰습니다.

반면 바이든 후보는 미국의 코로나19 신규 감염자가 최고치로 치솟은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의 대응 실패론을 꺼내 들고 거세게 몰아붙였습니다.

경합주인 펜실베이니아에서 2번의 유세에 나선 바이든 후보는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대응을 계속 망친다고 비판했습니다.

또 "우리가 방식을 변경하지 않는다면 암흑의 겨울이 될 것"이라며, "이 모든 것은 대통령이 여러분보다 주식시장에 더 많은 신경을 쓰기 때문"이라고 직격탄을 가했습니다.

오바마 전 대통령도 경합 주 플로리다 지원 유세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에 걸렸던 것을 겨냥해 "그는 자신을 보호할 기본적 조처조차도 할 수 없다"며 "그가 초기에 일했다면 우리는 상황이 이렇게 나빠지는 것을 절대 보지 않았을 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또 "우리가 향후 10일 안에 하는 일은 다가올 수십 년을 위해 중요할 것"이라며 투표 참여를 호소했습니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유세에서 코로나19 급증은 "우리가 검사를 하기 때문"이라며 다른 나라보다 검사를 많이 해 확진자가 많다고 주장했습니다.

코로나19 확산에 관한 인식 차를 반영하듯 유세 방식도 확연히 달랐습니다.

바이든 후보와 오바마 전 대통령은 방역 지침을 지키기 위해 야외에서 자동차에 탄 청중을 상대로 하는 '드라이브인' 유세를 벌였습니다.

바이든 후보는 "나는 모두 이렇게 멀리 떨어져 유세하는 생각이 마음에 들지 않지만 필요한 일"이라며, "우리는 '슈퍼 전파자'가 되길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기존대로 공항 활주로 인근에서 마스크도 제대로 착용하지 않은 대규모 인파가 모인 가운데 진행하는 방식이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 후보의 드라이브인 유세에 대해 "사람들이 차 안에 있는데 이해가 안 된다"며 "차량이 너무 적었다. 이와 같은 청중은 본 적이 없다"고 조롱하듯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24일 오전 자신의 주소지인 플로리다주 웨스트팜비치의 한 투표소에서 사전 현장투표를 마쳤습니다.

반면 바이든 후보는 대선 당일 자택이 있는 델라웨어에서 현장 투표를 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델라웨어주는 사전 현장투표를 허용하지 않고 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김용철 기자(yckim@sbs.co.kr)

▶ [SDF2020] 지적인 당신을 위한 '미래 생존 키트'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