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52489 0912020102563652489 05 0501001 6.2.0-RELEASE 91 더팩트 34519896 false true true false 1603590268000 1603590284000

'UFC 전설' 하빕, 게이치 꺾고 은퇴 선언 "아버지 없이 의미 없어"

글자크기
더팩트

UFC 라이트급 챔피언 하빕 누르마고메도프(오른쪽)가 게이치와 경기에서 승리한 후 돌연 은퇴 선언을 했다. 그는 아버지(왼쪽)에 관한 각별한 애정을 표하며 아버지 죽음을 애도했다. /하빕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9전승' 라이트급 챔피언 하빕, 코치였던 아버지 최근 사망

[더팩트|이진하 기자] UFC 라이트급 챔피언 하빕 누르마고메도프(32·러시아)가 최근 게이치와 경기에서 승리를 한 후 최정상의 자리에서 돌연 은퇴를 선언했다.

하빕은 25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야스 아일랜드에서 열린 저스틴 게이치(32·미국)와 UFC 254 메인 이벤트에 나서 2라운드 1분 34초 만에 승리를 거뒀다.

이날 하빕은 테이크 다운을 피하려는 게이치를 상대로 쉬지 않고 공격했고 게이치는 하빕의 다리를 공략했다. 그러나 하빕이 1라운드 막판 테이크 다운을 뺏어내며 주도권을 쥐었다.

이어 하빕은 2라운드에서 테이크 다운 뒤 게이치가 레그킥에만 몰두한 틈을 타 순식간에 파고들면서 트라이앵글 초크를 걸었다. 게이치는 하빕의 레슬링을 당해내지 못하고 패배했다.

하빕은 이날 게이치를 꺾으면서 '29전 전승'(UFC 13승)의 기록을 달성한 뒤 지난 7월 세상을 떠난 아버지를 생각하며 눈물을 흘리는 모습을 보였다.

오열을 시작한 하빕은 마음을 진정한 뒤 인터뷰를 진행했다. 하빕은 "하늘나라로 떠난 아버지에게 승리를 바치겠다"며 "아버지 없는 싸움에 무슨 의미가 있을까. 오늘이 나의 마지막 경기다. 앞으로 후배 양성에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장갑을 옥타곤 무대에 올려놓고 그대로 사라졌다.

하빕은 자신의 레슬링 스승인 아버지로부터 교육을 받으며 세계 최고의 파이터로 성장했다. 그러나 지난 7월 하빕의 아버지는 코로나19로 인해 세상을 떠났다.

그는 31일 자신의 SNS에 아버지와 함께 찍은 사진을 업로드 한 뒤 은퇴에 관한 입장을 다시 한번 밝혔다. 하빕은 "아버지의 모든 것에 감사하다"며 "당신은 나의 모든 삶을 가르쳤다. 알라가 천국에서 함께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2008년 MMA 무대로 데뷔한 하빕은 압도적인 레슬링 기술을 바탕으로 무패를 기록했다. 그는 2012년 1월 UFC에 뛰어든 뒤 연승 행진을 기록했다.

지난 2018년 4월 알 이아퀸타를 꺾으면서 UFC 라이트급 챔피언 자리에 오른 하빕은 코너 맥그리거, 더스틴 포이리에, 게이치까지 모두 꺾었다.

UFC 13연승은 역대 기록 중 공동 2위에 해당된다. UFC 역사상 가장 긴 연승을 차지한 미들급 전설은 앤더슨 실바로 그의 기록은 16승이며 하빕은 존 존스(라이트헤비급), 드미트리우스 존슨(플라이급), 조르쥬 생피에르(미들 / 웰터급), 맥스 할로웨이(페더급)와 함께 13연승을 기록한 파이터로 이름을 올렸다.

jh311@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