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52473 0912020102563652473 02 0201001 6.2.0-RELEASE 91 더팩트 53204111 false true true false 1603590232000 1603590247000

진혜원 "대검나이트 개업?"…연일 '윤석열 응원 화환' 비판

글자크기
더팩트

진혜원 서울동부지검 부부장검사가 대검찰청 앞에 줄지어 있는 윤석열 검찰총장 응원 화환을 비판했다. /진혜원 검사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좁은 인도에 화환 행렬…담 안으로 들여놔야"

[더팩트ㅣ김세정 기자] 진혜원 서울동부지검 부부장검사가 대검찰청 앞에 줄지어 있는 윤석열 검찰총장 응원 화환을 비판했다.

진 검사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진정한 충정이 왜곡되고 있다"며 연이틀 윤 총장을 겨냥한 비판을 이어나갔다. 지난 24일 윤 총장 응원 화환을 '조직폭력배 개업식'에 비교한 것에 논란이 일자 진의가 잘못 알려졌다며 "충정이 왜곡되고 있다"고 주장한 것이다.

전날 진 검사는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 줄지어 있는 윤 총장 응원 화환 사진을 올리고 "대검찰청 국정감사 후 대검 앞 풍경이라고 한다"며 "서초동에 신O서방파가 대검나이트라도 개업한 줄 알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보통 마약 등을 판매하거나 안마 업소, 노점상 등을 갈취해서 돈을 버는 조직폭력배들은 나이트클럽, 호텔 등을 인수하는 방법으로 위세를 과시하는데 개업식에 분홍색, 붉은색 꽃을 많이 쓴다"고 언급했다.

이어 "한 꽃집에서 주문한 것처럼 리본 색상과 꽃 색상과 화환 높이가 모두 같다. 단결력이 대단하다"며 "시민들이 다니는 인도가 좁기도 한 도로이므로, 신속하게 담 안으로 들여놓는 것이 공직자의 도리"라고 지적했다.

진 검사가 윤 총장 응원 화환을 조직폭력배 개업 화환과 비교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진 검사는 이날 다시 글을 올리고 "진정한 충정이 왜곡되고 있다. 많은 분이 신O서방파가 대검나이트를 개업한 것 아니라고 목소리 높인다는 소식이 들린다"며 "이해할만하지만, 그것은 진정한 충정이 아니라고 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도로에는 보도와 차도 두 종류가 있는데 좁은 인도 한쪽은 자전거나 전동킥보드가 지나가고, 중앙에는 시각장애를 가지신 분들이 통행하도록 지정해 둔 위치 표지가 있다. 시각장애인님들을 위한 표지 양쪽으로는 사람들이 교행하도록 방향이 나누어져 있다"며 "늘어선 화환들이 한쪽 방향을 막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특정인에게 화환을 배달하는 행위는 증여라고 볼 수 있다. 동산의 증여는 물건을 인도하기만 하면 받는 사람에게 소유권이 넘어간다"며 "국정감사 보도내용을 보면 화환을 받은 분(윤석열 총장)은 그 화환이 사무실 담벼락 앞 보도에 인도돼 있다는 사실을 알고 계셨던 것 같다"고 했다.

더팩트

진 검사는 "국정감사 보도내용을 보면 화환을 받은 분(윤석열 총장)은 그 화환이 사무실 담벼락 앞 보도에 인도돼 있다는 사실을 알고 계셨던 것 같다"고 했다. /이새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 검사는 윤 총장이 소유물을 도로에 방치했다면서 "까딱하면 징역 1년의 처벌을 받게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냉큼 담 안으로 넣어야 한다는 것이 지난 포스팅의 주제"라며 "프로 고발러들이 눈치채지 못하게 암호로 올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윤 총장의 응원 화환 행렬은 지난 19일 한 시민이 보낸 것에서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화환에는 '윤석열이 살아야 나라가 산다' 등 윤 총장을 응원하는 문구가 쓰여 있다.

지난 23일 국정감사에서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이 화환에 대해 묻자 윤 총장은 "아침에 보니 많이 있는 것 같은데 세어보지 않았다"며 "그분들 뜻을 생각해서 해야 할 일을 열심히 하겠다"고 답했다.

sejungkim@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