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51977 1082020102563651977 05 0506003 6.2.0-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603588404000 1603588414000

램파드의 분노 "VAR, 왜 안 했는지 모르겠다"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인턴기자] 램파드 감독이 분노했다.

첼시는 25일(한국시각) 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 6라운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원정 경기에서 0-0으로 비겼다.

이날 경기 최대 화두는 해리 매과이어와 아스필리쿠에타의 경합 장면이었다.

39분 첼시의 프리킥 장면에서 매과이어가 헤딩으로 클리어링을 하는 과정이었다. 여기서 매과이어가 함께 경합하던 아스필리쿠에타에게 팔로 헤드락을 걸며 경합을 방해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램파드 감독은 경기 후 가진 BBC와의 인터뷰에서 "페널티킥이 선언됐어야 했다. VAR이 왜 진행되지 않았는지 모르겠다. 어떤 때엔 VAR을 진행하고 모니터로 확인하기도 한다"며 해당 장면이 페널티킥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그는 "만약 심판이 모니터를 봤다면 페널티킥을 선언했을 것이다. 이런 판정은 매우 두렵다. 시즌이 계속 되겠지만 후에 이 장면을 다시 돌려 본다면 이건 무조건 페널티킥이다"며 이후에 이어질 VAR 진행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이번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시행하는 VAR은 여전히 많은 이슈를 낳고 있다. 리버풀과 에버튼의 머지사이드 더비에 이어 이날 맨유와 첼시 경기까지 시즌 초반임에도 불구하고 벌써 큰 이슈가 두 차례 발생했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AP/연합뉴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