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51957 0112020102563651957 04 0401001 6.2.0-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603588281000 1603588331000

"韓, 교회 집단감염 때 군대가 체포" 美장관 황당발언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이지윤 기자]
머니투데이

알렉스 에이자 미국 보건복지부 장관/사진=(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알렉스 에이자 미국 보건복지부 장관은 23일(현지시간) 대형교회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를 맞은 한국이 접촉자를 모두 체포하기 위해 군과 경찰을 동원했다는 황당한 주장을 펼쳤다.

에이자 장관은 이날 CNN과의 인터뷰에서 '미국이 한국처럼 초기 대응에 성공했다면 지금처럼 많은 사망자가 나오지 않았을 것'이란 내용의 질문이 나오자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과 한국의 상황은 다르다"면서 "대형교회에서 예배를 통한 집단감염이 나오자 한국은 그곳을 봉쇄하고 접촉자를 군과 경찰을 통해 체포하는 방식으로 대응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국의 대응은) 그들의 문화적이고 법적 맥락에서 적합한 것"이라며 미국에선 실행 불가능하다고 평가했다. 한국의 대응은 후진적이기에 미국에 적용할 수 없다는 식의 설명이다.

하지만 에이자 장관의 이러한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 한국은 집단감염이 발생한 이후 대형교회에서 방역수칙 위반 사례가 나왔을 때 경찰 공권력을 사용한 바 있지만, 에이자 장관의 말처럼 접촉자를 전원 체포하기 위해 군과 경찰의 공권력을 동원하지는 않았다.

이지윤 기자 leejiyoon0@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