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50622 0532020102563650622 05 0501001 6.2.0-RELEASE 53 노컷뉴스 34519896 false true true false 1603580452000 1603580555000

UFC 괴물 하빕, 라이트급 챔피언에서 글러브 내려놓다

글자크기

3차 타이틀 방어전이자 통산 29연승 후 UFC 은퇴 선언

CBS노컷뉴스 박기묵 기자

노컷뉴스

승리 후 케이지 바닥에 엎드려 통곡하는 하빕 누르마고메도프 (사진=SPOTV NOW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흠잡을 것 하나 없는 완벽한 승리였다.

UFC 라이트급 챔피언 하빕 누르마고메도프(32·러시아)가 도전자 저스틴 개이치(32·미국)를 꺾고 종합 격투기 통산 29전 전승 행진을 이어갔다.

하빕은 25일 오전(한국 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야스 아일랜드에 열린 UFC 254 메인 이벤트 경기에서 개이치에게 2라운드 1분 34초 만에 트라이앵클초크로 서브미션 승리를 따냈다.

경기장에 들어설 때부터 단 한 번도 표정 변화가 없던 하빕이었다. 하지만 주심이 경기를 종료시키자 케이지 바닥에 엎드려 눈물을 쏟아냈다. 아버지를 생각하는 통곡이었다.

하빕의 아버지 압둘마나프 누르마고메도프는 러시아 다게스탄의 유명한 레슬링 코치였다. 어려서부터 하빕을 종합 격투기로 이끈 스승이기도 했다. 하빕의 정신적인 버팀목이었던 압둘마나프는 지난 7월 코로나19로 세상을 떠났다.

아버지를 여의자 하빕은 한동안 실의에 빠졌다. 얼마 후 마음을 다잡은 하빕은 심기일전으로 이날 경기에 나섰다. 영전에 승리를 바치겠다는 각오였다. 약속을 지키자 그동안 눌러 놓았던 슬픔이 터져 나왔다.

노컷뉴스

트아이앵글초크로 개이치를 제압하는 하빕(아래) (사진=SPOTV NOW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빕은 지난 2008년 프로 파이터로 데뷔해 16연승을 거뒀다. 2012년 1월 UFC로 무대를 옮긴 하빕은 데뷔전에서 서브미션 승리로 강한 인상을 남기며 10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2018년 4월 하빕은 UFC 라이트급 타이틀을 꿰찼고 그해 10월 코너 맥그리거를 넥클랭크로 제압해 첫 방어전에 성공했다. 2019년 9월 더스틴 포이리에까지 리얼네이키드 초그로 물리치고 극강의 면모를 보였다.

타이틀 3차 방어전에서도 하빕은 개이치를 트라이앵글초크로 질식시키는 압도적인 경기력을 자랑했고 29연승이라는 놀라운 기록을 세웠다.

노컷뉴스

바닥에 놓인 하빕의 글러브 (사진=SPOTV NOW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빕은 승리 후 글러브를 벗기 시작했다. 손목을 꽁꽁 묶은 테이핑을 서둘러 뜯었다. 하빕은 자신의 양손을 감싸던 오픈핑거 글러브를 UFC 케이지 바닥에 벗어 놓았다. 은퇴하는 선수들이 하는 행동이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하빕은 "오늘이 내 마지막 경기였다"면서 돌연 은퇴를 선언했다. 아버지가 없는 경기에 큰 의미를 느끼지 못한다는 것이 이유였다. 강자들을 이겼고 최정상에서 내려오겠다는 말도 덧붙였다.

하빕은 "UFC 라이트급 13연승도, 통산 29연승도 대단한 기록이다"면서 "앞으로 후진 양성에 힘 쏟겠다"는 말을 끝으로 옥타곤을 떠났다.

하빕의 29연승 기록은 꺾을 수 없는 역사로 남았다.

노컷뉴스

경기 후 글러브를 벗고 동료들과 사진을 찍는 하빕(오른쪽 두 번째) (사진=SPOTV NOW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