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50237 0372020102563650237 06 0601001 6.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575006000 1603575012000 related

[어게인TV]”양보는 대중교통에서나 하는 것”…‘불후의 명곡’ 국악인표 디스 배틀, 폭소 유발

글자크기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헤럴드경제

사진=KBS2 방송 화면 캡쳐



국악인들이 디스 배틀을 펼쳤다.

지난 24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에서는 김용우, 박애리-남상일, 송소희, 고영열, 서도밴드, 김태연 등 국악인들의 경연이 그려졌다.

최백호의 ‘낭만에 대하여’를 준비한 김용우는 “남상일 씨의 ‘낭만에 대하여’를 봤다”며 “난 저렇게 안 부른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남상일은 “불후에서 그 곡을 불렀다”며 “그 다음 날 아침 일찍 최백호 선생님께 그동안의 ‘낭만에 대하여’ 무대 중 내 무대가 최고라는 문자를 받았다”고 말해 반격했다. 두 사람의 디스 대결에 MC들은 “얼쑤”를 외치며 흥분했다.

송소희는 경연에 앞서 “지금까지 한 번도 안 해본 무대를 준비했다”며 “힙한 무대가 될 것”이라고 말해 기대감을 자아냈다. MC들은 “고영열과 무대에서 호흡을 여러 번 맞췄는데 오늘은 경쟁자다”라고 말했고 송소희는 “저희가 친하지만 만약에 같이 붙으면 제가 본때를”이라며 폭소한 후 “영열 오빠가 혼자 출연하는 건 오늘이 처음인데 첫 출연부터 1승을 하면 기고만장해지지 않겠냐”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김태우는 “김용우 씨도 오늘 단독 첫 출연인데 기고만장해질 수 있는 거냐. 어르신인데…”라는 김태우의 말에 송소희는 당황함을 감출 수 없는 듯 웃다가 “그래도 로마에 가면 로마 법을 따라야 하는 것 아니냐”며 “그래도 여기서는 제가 더 오래 됐으니까”라고 예능감을 뽐내 웃음을 안겼다.

지난 상반기 결산 2부에서 김태연과 함께 우승을 거머쥐었던 남상일은 “오늘은 태연 양과 경쟁 관계인데 양보할 생각 없냐”는 질문에 “양보가 뭐냐”며 “양보는 버스나 지하철에서나 하는 것”이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박애리 역시 “양보는 어르신들한테 하는 것”이라고 거들었고 이들보다 연장자인 김용우는 “어르신한테는 양보하는 거냐”며 반색했지만 박애리는 “오라버니”라며 김용우의 기대를 차단해 웃음을 줬다.

김태연은 “지난 번에 함께 우승한 남상일이 박애리와 함께 나타나니 어떻냐”는 MC들의 질문에 “부담돼서 싫었다”고 말했다. 남상일은 “그럼 나오지 말지 그랬냐”고 농담을 하면서도 “태연이는 누구와 나와도, 혹은 혼자 나와도 무대를 꽉 채울 만큼 출중하다”고 극찬했다.

한편 송소희, 김태연이 1승씩 거둔 가운데 박애리-남상일이 김태연, 김용우, 고영열을 상대로 3연승을 거두며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KBS2 ‘불후의 명곡’은 매주 토요일 밤 6시 5분에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