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50081 1022020102563650081 05 0506003 6.2.0-RELEASE 102 인터풋볼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572300000 1603572308000

"그라시아 감독, 패싱력 좋은 이강인 왜 안 써?" 西매체 의문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대한민국의 기대주' 이강인이 교체 투입 직후 1도움을 기록하는 등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다. 이에 스페인 현지에서는 하비 가르시아 감독이 이강인을 너무 늦게 투입했다는 평가와 함께 왜 패싱력이 좋은 이강인을 안 쓰는지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발렌시아는 24일 오전 4시(한국시간) 스페인 엘체에 위치한 에스타디오 마누엘 마르티네스 발레로에서 열린 2020-21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 엘체에 1-2로 패했다. 이로써 발렌시아는 승점 7점으로 13위에 위치했다.

발렌시아는 패배했지만 가장 빛난 선수는 이강인이었다.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린 이강인은 후반 23분 투입됐다. 투입되자마자 이강인의 발끝이 빛났다. 이강인은 후반 26분 라투에게 환상적인 스루 패스를 찔러줬고 라투가 이를 마무리했다. 이강인의 리그 3호 도움이었고, 팀은 패배했지만 이강인은 박수 받기에 충분한 활약을 펼쳤다.

스페인 '아스'도 좋은 평가를 내렸다. 경기 후 '아스'는 "이강인은 매순간 위협적이었고, 높은 퀄리티를 보여줬다. 그러나 그라시아 감독이 이강인을 너무 늦게 투입했다"며 이강인의 활약을 높이 평가했고, 늦게 내보낸 그라시아 감독의 용병술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런 상황에서 스페인 현지 기자들도 이강인의 출전 시간에 대해 관심이 높았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그라시아 감독은 '이강인에게 더 많은 시간을 줄 수 없는가'라는 질문을 받았고, "그럴 수도 있다"고 답하면서도 "이강인의 패스도 좋았고, 골도 좋았다. 선택은 내가 한다. 경기에서 이길 수 잇도록 가장 적절한 선택을 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고 전했다.

스페인 현지에서는 그라시아 감독이 이강인의 활용법을 모른다고 지적하고 있다. 스페인 매체 '수페르데포르테'는 "그라시아 감독이 왜 이강인을 안 쓰는지 알고 싶다. 발렌시아에는 이강인처럼 패싱력이 좋은 선수들이 많지 않다. 이강인은 라토에게 연결한 패스를 할 수 있는 몇 안 되는 선수다. 왜 감독은 이강인을 투입하지 않는지 설명했으면 좋겠고,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스페인 매체 '라스 프로빈시아스' 역시 "그라시아 감독은 이강인을 그다지 신뢰하지 않는다. 좋은 게 하나도 없는 선택이다. 이강인은 더 지속적으로 뛰어야 하고, 기회가 주어져야 한다"고 이강인의 투입을 촉구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