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49935 0092020102563649935 04 0401001 6.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559698000 1603559719000

트럼프, '경합주' 플로리다서 사전투표…"트럼프란 남자 찍었다"

글자크기

"현장투표가 우편투표보다 훨씬 더 안전"

뉴시스

[팜비치=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플로리다 웨스트 팜비치에 있는 개인별장 마러라고 리조트 인근 투표소를 찾아 조기 현장투표를 마친 뒤 기자들과 이야기하고 있다. 그는 기자들에게 "트럼프라는 이름의 남자에게 투표했다"고 말했다. 2020.10.25.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신정원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플로리다 웨스트 팜비치에서 사전 투표를 완료했다고 미 언론들이 이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조기 현장투표를 마친 뒤 기자들에게 "나는 트럼프란 이름의 남자에게 투표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개인별장인 마러라고 리조트 인근 현장 투표소에서 사전 투표에 참여했다. 지난해 9월 뉴욕에서 경합주인 플로리다로 주소지를 바꿨다.

투표할 땐 마스크를 착용했지만 기자들과 이야기할 땐 마스크를 벗었다.

그러면서 현장 투표는 "매우 안전한 투표 방식"이라며 "우편투표보다 훨씬 더 안전하다"고 강조했다.

미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역대급 우편투표율을 기록하고 있는데 트럼프 대통령은 우편투표가 부정선거로 이어질 수 있다며 대선 불복까지 시사한 바 있다. 또한 사전투표는 민주당 지지자들이, 선거 당일 현장 투표는 공화당 지지자들이 더 많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우회적으로 지지자들의 투표도 독려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투표소 밖에는 수백명의 지지자들이 깃발과 손팻말 등을 들고 트럼프 대통령을 맞았으며 "4년 더"라는 구호를 연호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플로리다 유세에선 "나는 구식인 것 같다"며 "직접 투표할 수 있는 것이 좋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이날 오후엔 노스캐롤라이나와 오하이오, 위스콘신에서 유세를 이어가는 등 숨가쁜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한편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아직 투표에 참여하지 않았다. 미 언론들은 그가 대선 당일인 11월3일 델라웨이어에 직접 투표할 것으로 전망했다. 델라웨어는 플로리다와 달리 조기 현장투표를 실시하지 않는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