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49931 0012020102563649931 04 0401001 6.2.0-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558920000 1603560247000

재선 도전 트럼프 '사전투표'…"트럼프라는 사내에게 투표했다"

글자크기
[경향신문]


경향신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웨스트팜비치의 한 도서관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사전투표를 한 뒤 취재진에게 말하고 있다. 웨스트팜비치|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자신의 거주지로 등록한 플로리다주에서 사전투표를 했다. 재선 도전에 나서는 11월 3일 대선일을 열흘 남겨두고 미리 투표를 한 것이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플로리다주 웨스트팜비치에 있는 자신 소유 마러라고 리조트 근처 도서관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사전투표를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뉴욕에서 플로리다주로 주소지를 이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투표를 마치고 나와 취재진에게 “트럼프라는 이름의 사내에게 투표를 했다”고 말하며 웃었다.

지금까지 미국에서 우편투표와 사전 현장투표 등 사전투표에 참가한 유권자는 총 55000만명으로 집계됐다. AF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도 사전투표를 함으로써 5500만명의 미국인 중 한명이 됐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한 사전 현장투표에 대해 “매우 안전한 투표”라면서 “우편투표보다 훨씬 안전하다. 그렇게 말할 수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편투표가 투표 사기로 이어질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각 주 투표 당국은 우편투표가 투표 사기로 이어진다는 아무런 증거가 없다고 밝히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주소지를 플로리다주로 옮긴 뒤 있었던 지난 3월 플로리다주 예비선거와 지난 8월 주 선거 당시엔 우편으로 투표를 했다.

플로리다주는 주요 6개 경합주 가운데 대통령 선거인단이 29명으로 가장 많다. 정치분석 매체 리얼클리어폴리틱스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6개 경합주에서 3.8%포인트 뒤지고 있다. 특히 플로리다의 경우 두 후보의 지지율 격차가 1.5%포인트에 불과하다.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치열한 경합이 벌어지고 있는 플로리다주에서 승리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틈만 나면 플로리다주를 방문하고 있으며 전날도 이곳에서 유세를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다른 경합주인 노스캐롤리이나주, 위스콘신주와 오하이오주를 방문한다.

바이든 전 부통령 측에선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이날 플로리다주를 방문해 유세를 한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이날 펜실베이니아주를 방문했다. 민주당 부통령 후보 카멀라 해리스 상원의원은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를 방문했다.

AP통신은 바이든 전 부통령은 대선일인 11월 3일 델라웨어주 자택 근처에서 현장투표를 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워싱턴|김재중 특파원 hermes@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난 어떤 동학개미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구독신청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