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49632 0372020102463649632 01 0101001 6.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548806000 1603549772000

'6·25는 美 책임' 시진핑 연설 일축한 정부 "北남침 역사적 사실…논쟁 끝난 문제"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3일 베이징의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인민해방군의 한국전쟁 참전 70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정부는 24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최근 6·25전쟁을 미국 제국주의 침략에 맞선 전쟁으로 규정한 것에 대해 "한국전쟁이 북한의 남침으로 발발했다는 것은 부인될 수 없는 역사적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외교부는 이날 시 주석의 6·25전쟁 관련 발언에 대해 "한국전쟁 발발 등 관련 사안은 이미 국제적으로 논쟁이 끝난 문제로 이러한 분명한 역사적 사실이 바뀔 수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우리 정부는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우리의 관심 사안에 대해서 중국 측과 필요한 소통과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시 주석은 지난 23일 항미원조 참전 70주년 기념식 연설에서 "미국 정부는 국제 전략과 냉전 사고에서 출발해 한국 내전에 무력간섭을 하기로 결정했다"며 6·25를 미국 제국주의 침략에 맞선 전쟁으로 규정했다. 중국은 미국에 맞서 북한을 도왔다는 점에서 6·25를 항미원조(抗美援朝) 전쟁으로 부른다.

중국 정부의 이런 시각은 전혀 새로운 게 아니지만, 중국 최고지도자가 6·25전쟁 참전 기념행사에서 직접 연설한 것은 2000년 장쩌민 국가주석 이후 20년 만이었다.

이를 두고 중국 언론은 중국과 대립 중인 미국에 대한 경고라고 평가한 반면, 일각에서는 중국이 한국에게 미국과 거리를 두도록 하는 압박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online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